파타야에서의 물벼락을 뒤로하고 방콕으로 넘어와서 배낭여행자의 천국 카오산로드로 갔습니다

카오산에 도착하니 파타야의 쏭크란은 리허설정도였다고 할 정도로 분위기 부터가 다르더군요


사판탁신에서 수상버스를 타고 람부뜨리에 도착했는데

물총과 물통으로 완전 무장을 했지만 마치 패잔병같은 몰골의 태국사람들이 간간히 보일뿐 아직 안전(?)한듯 조용했지만 나중에 보니 폭풍전야였다는....^^




카오산로드에 들어서는 순간 1초도 안되서 물을 맞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을 접었답니다^^;




물벼락뿐 아니라 '딘소 퐁'이라는 석회가루를 물에 개서 바르는데 길을 오가다보면 너무도 자연스럽게 얼굴에 바른답니다




이미 딘소퐁과 물에 흠벅젖은 사람들이 많이 보이네요




저물총은 다행히 나를 향한게 아니네요^^;




물은 맞겠는데 딘소퐁은 사진 찍는데 너무 방해가 되서 나에게 딘소퐁을 바르려는 사람이 있으면 포즈를 요구합니다

대부분은 포즈 취하느라 바르는걸 잊더라구요^^ㅎㅎ

이 친구는 남자지만 행동에서 느껴지시죠 태국에 아주 많은 여자같은 남자 꺼터이인듯 합니다




파타야에선 외국인들이 더 많았었는데 카오산은 외국인뿐 아니라 태국 젋은 친구들이 많이 왔네요






사진을 찍다가 이렇게 눈이 마주치면 여지없이 물총을....녀석 나를 보는 표정이 압권이네요^^










가끔 물총을 준비 못한 친구들은 생수통을 이용해 저렴하게 축제를 즐깁니다








외국애들은 덩치도 큰데 물총도 아주 큰넘으로 준비를 했군요






사람들이 많이 모이니 홍보의 장이 된듯 이쁜 언니들이 있는 부스앞엔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대부분은 이동을 하며 전투(?)를 치르지만 길목을 지키며 저격하는 사람들도 많아서 전투는 어디서든 이뤄집니다




아주 작정을 한듯 입을 옹다물고 저격을 하네요^^








이런 또 눈이 마주쳤네요^^;;




방송국에서도 나와 촬영을 하는데 이 카메라맨 아저씨는 하도 물을 맞아서인지 많은걸 포기한듯....ㅋㅋㅋ








파타야에서 물뿌리는게 금메달감이었던 아줌마와 대적할만한 아저씨가 등장을 했습니다




이 오렌지색셔츠의 아저씨 바가지 하나로 카오산을 평정할듯 한번 물을 뿌리면 절대 실패하는일이 없더라구요




가끔 무모하게 아저씨가 방심한틈을 타서 공격을 해보지만....




아저씨의 동료에서 일격을 당하고 맙니다^^




행인들이 카메라에 정신을 뺐겼을때 오렌지아저씨 준비동작에 들어갑니다

대체 목표가 누구인지 감도 못잡겠네요^^




역시 고수는 고수인게 한바가지로 5명정도를 잡아버리네요




오른쪽 아래 꼬마는 신나게 누군가를 공격하다 제대로 뒤통수를 맞네요 ㅋㅋ




그나저나 왼쪽의 안경쓴 꼬마는 아직도 포기하지않고 아저씨가 물을 뿌리면 그 틈을 노리고 바로 공격을 하고 있군요^^














세차하는 고압호수로 물을 뿌리면서 표정은 아무렇지 않다는듯 아주 시크한 표정을 짓네요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의 모습이 볼만하네요^^








카메라는 아주 저렴하게 지퍼팩과 비닐테이프로 방수대책을 잘 세웠지만 온몸이 젖다보니 핸드폰이 물에 무방비 상태가 되어갈때쯤

핸드폰 방수팩을 나눠주는 부스가 있어서 냉큼 하나 받았습니다




방수팩 받으며 사진도 찍는데 이건뭐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본능적으로 촛점이.....^^;




언능 다시 제대로 촛점잡고 한컷 달립니다^^ㅋㅋ




이런 또 눈이 마주쳤네요^^;




하지만 눈이 마주칠때가 그래도 좋았네요

이번엔 돌아보니 이미 물벼락이 나에게.....^^;




기습공격에 아주 신났지만 그것도 잠시...




누군가 복수를 제대로 해주네요^^ㅎㅎㅎ




정말 쏭크란이란 축제는 대박인듯 합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축제중 하나인 보령 머드축제도 가봤지만 한 지역이 아닌 온나라가 물을 뿌리며 축제를 즐기는 모습이 너무도 인상적이었고

한동안 나이도 잊은체 동심으로 돌아가서 너무도 신나게 즐겼던거 같네요




앞으로 누군가 태국을 여행하려는데 언제 가는게 좋겠냐고 나에게 묻는다면

주저없이 물총하나 챙겨들고 무조건 4월 쏭크란때 가라고 말할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24 09:43 신고

    와.. 그냥 있어도 사람을 미치게(?) 만드는 카오산 로드에서 물총싸움이라니!!!
    저는 카메라 걱정 되서 못들고 갈거 같은데 정말 잘 찍으셨네요!!! 비니팩으로 안될거 같은데 말이죠 ㅎㅎ

  2. 2013.06.27 00:02 신고

    태국을 그리 여러번 갔음에도 불구하고 ㅠ..ㅠ
    쏭크란... 이거 이거 한번 꼭 노려볼만... 하긋다...생각했슴돠..
    근데 그것이 언제가 될끄나!...기약이 없네요...
    여하튼 이런 진귀한 체험을 한 쫑삼촌이 마이... 부러울 따름..입니다요....
    모처럼 우리도 여름방학에 놀러 나갑니다요.. 음하하... 넘흐 좋아서리...
    재밌게 놀고 오거들랑 꼭 자랑할라요... 쫑삼촌 기다리시와요... 읭???
    늘 해피데이~~~ 하시길요...

    • 2013.06.27 12:58 신고

      잊을만하면 나타나시는군요^^
      저역시 몇년을 노리다가 이번에 경험해보니 최고의 축제인듯 싶네요
      기회되면 태국은 4월 쏭크란때 가는거로....^^
      그나저나 방학땐 어디를 가시나요??

태국하면 떠오르는 가장 큰축제는 러이끄라통과 쏭크란입니다

이번 태국 여행의 주목적이기도 했던 쏭크란은 흔히 물축제라고도 하는데 매년 4월13일부터 15일까지 이어지는 태국의 설날 축제입니다

우리나라도 신정과 구정이 있듯이 태국은 쏭크란축제가 행해지는 4월이 우리의 구정과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원래 쏭크란은 가족이 함께 모여 불상의 정화나 어른들이 가족의 정화를 행하는것이었는데 지금은 축제로 변했다는군요

그래서 이 기간에 태국 TV에선 고향을 방문한 자녀에게 부모님이 물을 뿌려 주는 모습이 많이 나오더라구요


태국을 많이도 가봤지만 매번 겨울에 많이 가고 4월엔 보통 일을 하다보니 쏭크란축제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원래 러이끄라통도 그렇지만 쏭크란 역시 치앙마이가 가장 화려하다고 하는데 저는 태국의 대표 휴양지 파타야에서 축제를 맞이 했습니다


우선 물을 뿌릴땐 인정사정 없다고해서 카메라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방수 대책을 완벽히하고 해변으로 나가봤습니다

파타야 해변은 이미 외국인들과 태국인들이 함께 어우러져 무차별적으로 물을 뿌리고 있더군요


가끔은 무모하게 덩치가 몇배나 큰 버스도 공격을 하지만 창문을 열지 않았기에 전혀 타격을 입히지 못합니다




공격은 역시 무방비 상태의 오토바이가 최고죠^^

원래 몸을 정화시키는 의미이니 공격이라는 말보다는 축복이라는 말이 맞겠지만 물을 뿌리는 표정이나 모습은 상당히 공격적입니다






누가 물을 뿌리는 사람이고 물을 맞는 사람인지 구별이 전혀 안될만큼 눈에 보이면 뿌리고 맞네요




키큰 외국친구 넔놓고 있다가 제대로 한방 맞았네요




정신이 번쩍 들고도 남겠죠^^ㅋㅋ




오토바이는 속도라도 있으니 가끔 피하기도 하지만 창문도 없는 썽태우는 공격당하기 쉬운 표적입니다

창문을 굳게 걸어잠근 운전자는 유난히 느리게 운전을 하는듯 싶고 뒤에탄 승객만 죽어라 물벼락을 맞네요^^




물벼락을 맞아도 기분 나쁘기는 커녕 아주 신난답니다




보통은 완제품인 물총을 쏘지만 가끔 불법(?)으로 개조한 물총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위력이 장난 아니죠

이친구는 길건너 안전지대에서 넋놓고 구경하는 사람들에게 무차별적인 물세례를 쏘더라구요




먹잇감에 정신없이 도로까지 나와서 물을 쏘는데 그나마 차들이 달리지 않아서 다행이긴 하네요




개조한 물총은 위력이 너무 쎄서 가끔 경찰이 압수를 하지만 어디선가 계속 나오네요

경찰이 압수한걸 다시 파는건 아닌지....^^;






물을 맞고나면 아무리 태국이라도 등골까지 시릴정도로 아주 추운데

알고보니 물통에 연신 얼음을 채워서 시원하다 못해 아주 차가운물을 뿌리더군요






그냥 물총을 맞는 정도가 아니라 물 벼락을 맞아도 너무도 즐거워합니다






승용차라도 지날라치면 오토바이들은 물을 덜 맞으려고 차를 방패삼아 달리지만 물뿌리는곳이 한두군데가 아니다보니 다 부질없습니다^^




정말 썽태우는 좋은 먹잇감인게 확실하죠

저도 썽태우타고 숙소에 가다가 물벼락을 한 1톤은 맞은듯 싶네요




먹잇감이 뜸하면 맹수들은 자기들끼리 영역싸움에 정신이 없습니다^^ㅋㅋ




자기들끼리 싸우다가 썽태우가 지나면 또 한편이 되고....




힘없이 운전사에게 운명을 맡긴 승객만 죽어라 하네요^^;ㅎㅎ






마음같아선 달리고 싶겠지만 오토바이도 물벼락에 말을 안듣고 이때를 놓치지 않은 외국인이 아이한테 살포시 물한바가지 선사하네요




소규모로 활동하다 큰무리에 투항해도 물벼락은 피할수 없습니다^^




정말 아군도 적군도 없는 전쟁같죠^^




뿌리는 사람이나 맞는 사람이나 무표정 하지만 즐거..워... 하는것 같죠?^^;;




물한번 피해 보겠다고 달려보지만....




우싸인볼트가 온다한들 피할수 없을듯 싶네요




아주 좋은 먹잇감이 나타났는데 마침 시동이 꺼지는....






오토바이 시동이 걸리지 않지만 물벼락은 인정사정 없네요




아까 동료들한테 물벼락을 엄청 맞던 친군데 분풀이라도 하는냥 표정이 장난 아니네요^^




썽태우를 따라가며 뿌리는것도 성에 안차는지




아예 올라타서 물을 쏘고 있습니다^^;




바가지 하나면 물총따윈 필요없다는듯 정확도가 끝내주던 아저씨




정말 무섭게 정확하네요^^








시간이 지나도 물 세례는 멈추지 않네요




여자들은 귀여움과 미모에 따라 집중 공격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차에 물을 싣고 다니면서 이동(?)공격을 하는 차를 만나면 생각하곤 다르게 무차별 집중공격을 받는답니다










해변에서 숙소로 돌아오는길에 1톤정도의 물공격을 받은듯 한데 숙소 앞에서도 물벼락은 끈임없이 진행중이네요

여기는 온가족이 나와서 축복(?)을 선사하느라 여념이 없네요^^






















가족 물대포를 피했다고 좋아하긴 이릅니다

이 다음엔 무시무시한 아줌마가 지키고 있거든요




공격성과 정확도를 겸비한 가운데 아줌마 물쏘는 실력이 장난아닌게 올림픽에 이종목이 있다면 금메달감이네요






달리는 오토바이 잡는 방법을 구분동작으로 보겠습니다


우선 목표가 나타나면 속도를 계산해서 미리 타겟 지점을 잡고 준비동작에 들어갑니다




사진만 보면 허공에 물을 뿌리는것 같지만 이미 아줌마는 속도 계산을 마친듯....^^




치밀한 아줌마의 공격에 오토바이는 속수무책 피할 방법이 없네요

아줌마는 물을 뿌릴뿐이고 오토바이는 물로 달릴뿐이고....다음은 상상에 맡기지 말고 스크롤을 아래로....^^;




스트라이크!

역시 금메달감이죠^^ㅋㅋㅋ




아줌마도 아주 만족스런 표정을 짓네요^^




아줌마는 이후로도 10점 만점에 10점짜리 공격을 이어갔답니다






1차 가족 물공격도 피하고 2차 금메달감 아줌마도 피했다면 안전할까요?

이 도로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답니다


3차는 정확도와 파워를 겸비한 외국인 용병들이....용병들의 물파워에 뒷쪽 그림속 여인도 놀란듯 싶죠^^ㅎㅎㅎ




힘도 힘이지만 너무도 정확해서 물을 맞지 않고서는 아무도 이 도로를 지날수 없었답니다






쏭크란 첫날부터 재미있는 구경을 많이 한만큼 물벼락도 아주 많이 맞았네요

살면서 이런 기분좋은 물벼락을 맞아본적이 없었기에 더욱 즐거웠던 파타야의 쏭크란 축제

이제 방콕으로 갈텐데 방콕의 쏭크란도 너무 기대가 되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