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달 밝은 밤 태국 치앙마이 싼캄펭의 이름모를 동네에서...


태국 치앙마이에서 유명한 온천인 싼캄펭 인근에 태국 친구들이 은하수를 찍으러 가는 호수가 있길래 늦은 밤 길을 나섭니다

비록 달이 밝아서 은하수는 담기 힘들겠지만 달빛 머금은 호수와 별을 담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도착한 호수


정말 너무나 어둡고 조용한 밤이라 사진 찍기엔 좋겠네하며 차에서 내리니 왠지 모르게 오싹한 기분이 들더라구요

뭐 한밤중에 호숫가라서 그러려니 하고 카메라를 들고 자리를 잡는데 문뜩 어릴적 봤던 전설의 고향까지 생각나면서 오싹함은 가시지를 않고...

밤에 홀로 사진을 많이 찍어봐서 무서움을 덜 타는 편인데 도저히 그곳에서 몇시간을 보낼 자신이 없어서 그냥 차를 돌렸답니다


그래도 그냥 숙소로 가기 아쉬워서 삼십여분을 하염없이 돌아다니던중 우연히 마주한 어느 동네의 풍경이 제법 그림이 나옵니다

자릴 잡고 차에서 내리는데 이곳은 개들의 천국....한 십여마리가 먹잇감을 만난듯 으르렁 거리며 차 주위로 모여들더군요  

태국에서 사진 찍을때 개들의 방해로 인해 촬영하기 힘들었던적이 여러번이라 무시하려 했지만 한두마리가 아니라서...

결국 차에서는 내리지도 못하고 조수석 창문을 열어 삼각대 설치해서 찍었답니다  




좀 오래 별사진을 담고 싶었지만 이내 구름이 몰려와서 결국 카메라를 접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아무래도 이날은 사진을 찍지 말라는 뜻인가보네요^^ 




영상을 보실때는 고화질로 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17 18:26 신고

    첫번째 그림은 진짜 사진인가요?
    너무 신기해요...
    전문 사진사이신가봐요.

지난 여름 귀국이 얼마 남지 않았을 무렵 치앙마이는 밤만되면 구름이 하늘을 가려 버리고 별사진은 엄두도 못내고 있었는데

어느날 새벽녘 밤하늘에 별이 조금 보이길래 헛걸음을 각오하고 치앙마이에서 40여분을 달려 매림의 몬참으로 달려갔습니다


몬참은 예전에 양귀비 재배지역 이었는데 태국 왕실의 로얄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고소득 작물을 재배하는 지역으로 바뀐곳입니다

지대가 높아서 시원하다보니 많은 태국인들이 놀러오는 곳이기도 한곳이죠

 



낮에는 숱하게 많이 가봤지만 밤에는 처음 가봅니다

어둠을 뚫고 도착한 몬참의 밤하늘엔 별이 초롱초롱 빛나는게 다행히 헛걸음은 안했네요


밤하늘에 세로로 늘어선 은하수가 어찌나 이쁘던지....물론 육안으로는 사진에서처럼 보이진 않지만요^^

사진을 오래도록 찍어왔지만 은하수를 또렷이 담기는 처음이라 어찌나 흥분되던지...







은하수를 몇컷담고  별일주 사진도 담느라 이곳에서 새벽을 다 써버렸네요^^






일출까지 담고 오려 했지만 순식간에 구름이 몰려와 하늘을 덮어버려서....


아래 동영상은 고화질로 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02 10:46 신고

    안녕하세요^^ 이글을 보고 몬참에 가고 싶은 1인입니다 ㅎㅎ
    혹시 거기서 1박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 2016.05.10 01:31 신고

      답이 너무 늦어서 도움이 될까 싶네요 죄송합니다
      몬참에 가면 숙소가 상당히 많지만 아고다등에 많이 나오진 않네요
      미리 예약을 하고 가는게 좋겠지만 하이시즌이나 주말이 아니면 당일가서 숙박하는데 문제가 없을듯 싶네요

태국 방콕에서 북쪽으로 64Km에 위치한 아유타야...정식명칭은 프라나콘시아유타야(Phra Nakhon Si Ayutthaya)입니다

1350년에 건설되어 약 400년간 아유타야 왕조의 수도였는데 1767년 미얀마 군의 침입으로 파괴되어 지금은 일부 유적만 남아있습니다

침입이 있기전인 1700년 무렵에는 아유타야의 인구가 100만명에 이를 정도로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시중 하나였을 정도로 번성하였다는군요


아유타야에는 미얀마군의 침입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유적이 남아 있는데 그중 가장 대표적인 사원은 1384년에 세워진 왓 프라마하탓으로

크메르 양식의 탑인 프랑이 제일 먼저 만들어진 사원이라는군요 


나의 첫번째 아유타야는 2007년 뜨거운 여름이었습니다

당시 태국은 한창 우기때여서 하루에 한번씩은 비가 왔지만 비온뒤 하늘이 어찌나 이쁘던지 땀을 뻘뻘 흘리며 사진 찍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2007년 이후 서너번 아유타야를 지나간적은 있지만 이곳에서 사진을 찍은건 거의 8년만인듯 하네요

물론 원래 목적은 아유타야 인근에 있는 태국에서 제일큰 부처님[ www.jjongphoto.com/489 ]을 찍기 위해서 였지만.... 




심심한 아유타야의 여름 밤 카메라 들고 별사진을 담으러 나갔는데 마침 숙소에서 멀지 않은 왓 프라마하탓 옆에 괜찮은 장소가 있더군요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모기와 함께 별을 담았는데 아는 동생 원호와 수다 떨며 담았더니 시간이 금방 가는군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별이 흐르는 치앙마이의 밤...




낮에 미친듯이 비를 쏟아 붓더니 오랜만에 밤하늘에 별이 떴네요


별을 오래 담고 싶었지만 모기떼와 어슬렁 거리는 개떼들 때문에 오래 담을수가 없었다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7.25 01:34 신고

    와,,, 정말 멋집니다!!

  2. 2014.07.26 16:25 신고

    아름다워요~~ 치앙마이에서 별을 못본게 두고두고 아쉬워^^

오랜만에 카메라 둘러메고 밤길을 달려 대게로 유명한 영덕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대게철이라 주말에는 차가 많이 막힌다는데 밤에 가서 아침에 돌아왔더니 사람이 많은지는 모르겠네요^^;


영덕 시내에서 해변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10킬로정도를 올라가면 해맞이 공원 조금 못미쳐 대게등대가 있습니다

대게 다리가 등대를 휘감고 있어서 아주 독특한 모양을 갖추고 있더군요

새벽이라 많이 추웠지만 날이 맑아서 밤하늘에 별이 총총...




별일주를 담았는데 10여분만 찍었더니 별이 많이 움직이진 않았네요




반대편에서 1시간정도를 담았더니 별은 많이 움직였는데 위 구도가 더 좋은것 같네요

이럴줄 알았으면 좀더 머물렀으면 좋았겠지만 등대쪽에 바람이 어찌나 불던지 카메라를 세워두는것 조차 힘들더군요



오랜만에 새벽공기 맞으며 고독을 즐겼지만 대게는 맛도 못보고 와서 조금 아쉽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29 09:14 신고

    아 영덕 대게가 먹고 싶네요 등대 주변의 야경이 운치있고 멋지네요^^

    • 2013.01.29 19:34 신고

      저도 대게가 먹고 싶습니다^^
      사진으로는 운치있어 보이지만 바로 뒤에 풍력발전 풍차도는 소리가 어찌나 스산하게 들리던지....
      한밤중에 홀로 사진 찍다보니 조금 무섭기까지 하더라구요^^;

루앙프라방의 낮은 너무도 뜨거워 크지도 않은 동네를 돌아본다는건 그리 추천하고 싶지 않네요

해가 지고 더위가 낮보다는 덜할때 메콩 강변에서 저녁을 먹고 소화도 시킬겸 동네 한바퀴를 돌아봅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카메라만 들고 마을을 거니는데 어둠이 완전히 드리우기전 하늘에 너무도 이쁜 구름이 보이네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된 마을의 이름값을 하는 건물과 하늘이 너무도 조화롭고 멋스럽네요




루앙프라방은 밤이면 어김없이 야시장이 섭니다

뭐 태국이나 캄보디아나 라오스나 야시장의 모습이나 파는 물건조차 거의 같지만 지역마다 그 분위기나 느낌은 조금씩 다른거 같은데

루앙프라방의 야시장만큼 차분하고 조용한 야시장은 본적이 없는것 같네요




모름지기 시장은 시끌벅적해야 한다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분위기도 제법 좋군요

아주 여유로운 마음으로 시장을 둘러봅니다






루앙프라방은 지역은 넓지만 여행자가 머무는 마을은 워낙 작아서 산책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둘러보기 좋은곳입니다

물론 한낮의 더위는 피해야 가능한 얘기지만요


마을을 둘러보고 숙소로 돌아왔는데 오늘따라 밤하늘의 별들이 많이 보이는군요

심심을 달래기 위해 발코니에서 별을 담아봅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7.17 20:00 신고

    루앙프라방 야시장 너무 좋아요!! 이쁜게 너무 많아서! 아하하하핫

  2. 2012.07.20 04:47 신고

    역시 사진 죽이네 !!!
    카메라 있어서 좋겠다 ㅠㅠ

  3. 2012.07.22 08:04 신고

    어 핸펀이란다 ㅠㅠ

  4. 2012.07.26 00:49 신고

    우와... 쫑삼촌 여행중 이시군요..^^ 뭐 특별히 하는일도 없으면서 늘 바쁜지라 너무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사진보니까 또 스리슬쩍 나가고 싶어지네염... 승빈군의 여름방학이 시작되자마자 아들넘은 청학동 예절캠프로 휘리릭 보내버리고
    마미는 이따구로 완전 널널하게 보내고 있어요 요즘은.. 뭐 좋네요... 너무...
    라오스에 가셨군요 작년에 꼭 가볼라구 했었눈뎅...ㅠㅠ
    여행 잘 하시고 담에 저 라오스갈때 좋은곳, 맛난거 꼭 알려주셔야 하옵니다ㅋㅋ...
    자주 놀러올께요.. 참 할머니 보고시포요... 안부인사요^^

    • 2012.07.28 13:56 신고

      오랜만이십니다
      승빈이 없어서 너무 좋다는 엄마 마음을 승빈이가 알면 섭하겠네요^^
      라오스 가시게 되면 언제든지 연락 주세요

  5. 2012.07.30 20:31 신고

    쫑삼촌 아니옵니다.. 일주일이 지나니 아들넘 너무 보고 시포요..
    함께 있으면 내몸이 힘들다보니 스리슬쩍 짜증이 나고... 없으면 괜히 심심해지는...
    땅콩과 같은 존재이옵니다... 아들은... 쿄쿄쿄...
    이곳두 요즘 엄청 더워요.. 요사이 며칠은 증말 숨쉬기도 힘드네요.
    컨디션 조절 잘 하시면서 여행하세요... 여튼 넘 부럽당... 늘 해피데이~~~하시와요^^ 빠이...

    • 2012.07.31 13:09 신고

      애인하고 똑 같은데요
      없으면 아쉽고 있으면 조금 귀찮을때가 있는....^^ㅎㅎ

      저는 여행중 회사에서 호출해 급 귀국했답니다
      지금은 숨쉬기도 힘든 날씨를 몸소 느끼고 있다는..ㅠㅠ

  6. 2012.08.01 04:55 신고

    블로그 포스팅과 페이스 북 어떻게 연동시키냐?

  7. 2012.10.14 01:55 신고

    너무 복잡하지 않아서 좋은데요^^

경기도 가평의 중미산 자연휴양림 통나무집 발코니에서 바라본 밤하늘의 별천지
발코니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니 북두칠성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언능 카메라 셋팅하고 1시간30분정도를 담았더니 별이 제법 많이 잡혔네요
 40분정도 찍고 몇분 멈추고 찍었더니 별이 중간에 조금 끊겼네요^^;
발코니에서 하늘이 잘 보여 굳이 나가지 않고 편하게 밤하늘을 담았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