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어떻게 보냈는지 모를 정도로 바쁘게 지내다 오랜만에 쉬는날 안동 신세동 벽화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일제시대에는 일본식 지명인 세정(新世町)로 불렸는데 일제청산 과정에서 신세동으로 바뀌었다고 하는군요

안동역에서 나오면 우측방향 산중턱에 딱 봐도 전형적인 달동있는데 이곳이 바로 신세동 벽화마을입니다

주목받지 못하던 달동네가 2009년 마을미술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안동대 대 학생들에 의해 진골과 신세동이 벽화마을로 탄생되었답니다


파란하늘 아래 달동네가 마치 바다위에 섬과 같이 보이네요




마을 초입 축대에 지도가 이쁘게 담겨 있습니다

언덕에 있지만 크지 않은 동네라 그런지 걸어서 돌아보기 힘들진 않으니 걱정은 하지 않는걸로....^^




마을을 둘러보기 시작하자마자 눈에 익은 몬드리안의 패턴이....역시 이집의 이름이 몬드하우스네요




몬드리안이 살아 있었음 저작권 소송을 걸었을지도 모르겠네요^^;




벽화마을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면 진짜 아이들이 창너머로 종이뱅기를 날린다고 착각할뻔 했을듯 싶네요




예전에 SLRCLUB에서 누군가 찍었던 유명한 사진인데 이마을 벽에 너무도 정감어린 모습으로 스며들고 있네요




햇살좋은날 벽화마을을 둘러보는게 어찌나 좋던지....진작에 올걸 그랬나봅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맘에 들었던 나무그림입니다








비광이 그려져 있는 건물은 오히려 똥광이 더 어울렸을거란 생각이 듭니다^^;;






염소가족도 나들이 나왔나 봅니다








자작나무 숲의 패턴도 제법 멋스럽군요




좀 생뚱맞은듯 하지만 스파이더맨도 열심히 벽을 타고 있네요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행복한 눈물도....슬픔의 눈물이 아닌 정말 행복한 눈물이었으면 좋겠네요




아마도 위에 여인이 이 가족을 보고 행복한 눈물을 흘린것 같네요

힘들겠지만 마냥 행복해 보이는 가족....그런데 엄마는 어디 갔을까요???




마을 아랫쪽으로 오니 신윤복의 그림도 만날수 있는데 19금이라 그런지 목욕하는 아낙들은 편집이 됐네요^^ㅎㅎㅎ






벽화마을을 한바퀴 돌고 경로당앞에 도착하니 위에서 만난 염소가족이 여기까지 따라왔군요^^




때론 정겹고 때론 귀여운 그림들이 가득한 신세동 벽화마을

안동에 오시거든 하회마을만 돌아보지 마시고 신세동 벽화마을 꼭 둘러보시고 이쁜사진 많이 찍으세요


오랜만의 휴식이라 값진 하루이기도 했지만 공기도 좋고 그림도 이쁜 동네를 돌아봤기에 더욱 좋았던 하루였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동에서의 생활이 벌써 3개월을 향해 가고 있네요

안동의 대표음식인 찜닭과 간고등어가 지겨워질때쯤 지인의 소개로 찾아간 풍산읍의 풍전한정식을 소개할까 합니다

요즘엔 물가가 올라서 그런가 제대로된 한정식을 만난다는게 쉽지 않은데 이곳 풍전한정식은 맛과 멋을 동시에 즐길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것 같네요


풍전한정식은 고택을 식당으로 개조해서 운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정겨운 돌담을 돌아 들어가면 너른 잔디마당이 나오는데 이미 마음을 빼앗길 정도로 운치가 있더군요




마당 한켠에 있는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남겨둔 몇개의 감마져 운치를 더합니다




이제 식당으로 들어가는데 왠지 "이리오너라"하고 외치고 싶어지는군요^^




입구의 사랑방을 이쁘게 꾸며놨네요




예전엔 대식구의 끼니를 만들어 냈을 부엌은 긴 휴가를 즐기고 있는듯 합니다






여기는 식당이라기 보다는 마치 박물관마냥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구석구석 채워져있습니다






드디어 대청마루에 오르는데 한옥은 언제봐도 아름답다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저만 이제왔지 벌써 꽤 많은 유명인들이 왔다 갔나보군요^^;






안동이라 하회탈이....




이제 식사를 하기위해 메뉴판을 보는데 제법 메뉴가 많군요

풍전특정식은 사전예약이 필수라니 그냥 풍전한정식을 주문하는데 절대 가격때문은 아닙니다^^ㅎㅎ




가장 먼저 동치미가 나오는데 이거 정말 맛이 예술이더군요

여기에 소면 삶아서 말아먹으면 좋겠던데....몇번을 리필했는지 모를 정도로 많이 먹었답니다




아마도 마죽이었던거 같은데 음식 먹기전에 속이 놀래지 말라고 주는거 같네요




샐러드는 그냥 평범한 상큼정도....




경상도는 제사상에도 문어를 올린다던데 그래서 그런가 문어집이 많더군요

보통은 회가 나오는데 여긴 문어숙회가...정말 야들야들하니 문어가 아닌줄 알았답니다




고구마무스에 새싹이...너무 이뻐서 먹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




주니까 먹는데 이건 정확히 뭔지 모르지만 맛있었습니다^^;




산적인줄알고 입에 넣었는데 반전이...도라지 같았지만 기억에 우엉을 튀겨서 어찌어찌 만들었다는 말을 들었던거 같기도 한데...암튼 역시 맛은 좋았다는...^^




구절판도 나오네요

그런데 대체로 음식양이 적은거 같죠? 첨엔 너무 조금 나오는듯 했는데 종류가 많아서 조금씩 먹어도 배가 터질뻔했답니다




뭐 한정식이니 잡채는 기본으로 나와야겠죠




녹두전은 두툼하니 식감도 좋았고 전혀 느끼하지도 않더라구요

어떻게 만드는데 이리도 맛있는지....




갈비찜이 나올때부터 서서히 배가 불러오더군요




맛도 맛이지만 음식들이 정말정말 정갈하고 이쁘게 나오네요






드디어 밥이 나오는게 이제 거의다 나았나봅니다

역시 안동답게 헛제밥스타일의 밥이 나오는군요








간고등어도 빠질수 없겠죠








식사의 마무리는 역시 안동식혜가 장식을 하는군요

빛갈이 어찌나 이쁘던지 고추가루를 고운천에 담아서 고추물을 내서 만들었다는데 새콤,달콤,매콤한게 정말 맛있네요

사실 20년전에 처음 접했을때는 맛이 이상해서 맛만보고 말았는데 지금 먹으니 맛있는건 뭔가요^^



안동에 오면 헛제사밥과 간고등어 또는 안동찜닭이 필수인것 같지만 맛과 멋을 함께 즐기실분은 하회마을과 멀지않은 풍전한정식 적극추천입니다


상호 : 풍전 한정식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산읍 안교리 96번지
전화번호 : 054-858-4036

블로그 : http://blog.daum.net/swimmingsong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9.17 22:34 신고

    위 코스는 얼마짜리인가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