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이네요 새벽에 카메라 들고 밖으로 나간게 얼마만인지....
울산시내에서 30여분이면 갈수 있는 울주군 서생면 진하리 진하해수욕장
울산에서 가장 큰 해수욕장이라고 하는데 해변앞에 썰물이면 바닷길이 열려서 걸어서 갈수 있는 섬 명선도가 있어서 일출의 명소가 된곳입니다

새벽4시쯤 상쾌하다 못해 너무도 차가운 새벽공기를 가르고 명선도로 향했습니다 물론 그 시간에 사람이 있을리 없죠^^
인적하나 없는 해변에 카메라 세우고 별을 담는데 새벽하늘에 일명 손톱달이라 불리우는 초승달이 떠있더군요
아주 여려보이는 초승달이 카메라에 담기니 명선도에서 쏘아올린 미사일같이 변했네요^^;



별님도 달님도 집으로 가고 여명이 밝아오니 일요일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일출을 담으러 왔더군요
자리를 잡고 삼각대라도 미리 세우지 않으면 좋은 자리는 구경도 못할정도....

진하해수욕장에 일출을 담으러 십여차례정도 가봤고 이날 날씨가 맑아서 오메가를 살짝 기대했지만 끝끝내.....
삼대가 덕을 쌓아야 본다는 지리산 천왕봉 일출도 두번이나 봤는데 바다에서는 오메가 복이 없나봅니다

그래도 멀지 않은곳이니 자주 가서 올해는 기필코 오메가일출을 담아야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20 19:07 신고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별 궤적이 아름답네요^^

  2. 2012.05.20 11:51 신고

    안녕하세요~~~ ^^
    이제 여기서 한번씩 여기서 뵈도 괜찮을까요?
    사진 정말 이뻐요
    좋은 곳 많이 소개해주세요~~ ^^

울산에 내려와서 맘먹고 밤에 달려봤습니다
울산은 공단이 많아서 야경사진 유명한곳들이 제법 있는데
그 대표적인 야경 포인트인 싸이언스베슬과 석유화학공단의 정제시설입니다


우선 우주선 같기도 하고 수류탄 같기도한 싸이언스베슬...과학선이란 뜻인데 이게 정식명칭인지는 모르겠네요^^;



이런곳을 어떻게 찾았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낮에 보면 별거 아니겠지만 밤에 불을 밝히니 정말 우주선 같은게 제법 분위기가 나는군요




다음은 석유화학공단인데 아마도 정제공장인듯....조명을 정말 많이도 밝혔는데 그래서 사진 소재가 됐겠죠^^

이 주변에 여기보다 탐나는 소재가 많던데 대부분 사진 찍기가 용이하지 않고 그나마 여기가 젤루 찍기 편하더군요




이곳에서 사진을 찍고 더 찍을게 없나 주변을 돌아 다녀봤는데

윽~~ 냄새가 어찌나 쥑이던지...더 있다간 수명이 엄청 줄어들가봐 급히 차를 돌려왔습니다^^ㅎㅎ



내일이 벌써 금요일인데 요즘 일주일이 정말 빨리 가네요
이제 한동안 쉬는날도 없이 바빠져서 이번주 일요일이 당분간 마지막 휴일일듯 싶어 카메라들고 달려봐야겠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05 00:01 신고

    석유정제시설로 알고있어요~ 암튼 6시로 정찰 고고싱~

  2. 2012.01.15 17:35

    비밀댓글입니다

울산에 내려와 돌아 다니다 보니 대왕암이란 표지판보이네요
대왕암이라하면 딱 떠오르는게 경주 감포 앞바다에 있는 일출로 유명한 문무대왕암...
첨엔 경주가 가깝긴 하구나 대왕암 표지판이 여기에 있는걸보니라는 생각을 했는데
가까운 경주라고 해도 생각한거보다 너무 가깝더라구요

지도로 자세한 위치를 확인해보니 경주의 문무대왕암이 아니라 울산에도 대왕암이 있더라구요
그런데 알고보니 이런 실수를 저만 한건 아니더군요
예전에 1박2일에서도 울산 대왕암에 와서 경주 문무대왕암으로 착각한 방송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경주 문무대왕암과 울산 대왕암을 착각하는 사람이 여럿 있을것 같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경주에 있는건 대왕암이 아니라 문무대왕릉이고 울산은 그냥 대왕암입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경주 문무대왕릉은 신라30대 문무대왕의 무덤으로
죽어서 동해바다에 묻으면 용이되어 동해로 침입하는 왜구를 물리치겠다는 유언에 따라 만들어 졌다는군요
죽어서도 나라를 걱정하는 진정 대왕인듯 싶네요

그리고 아래 사진이 바로 울산에 있는 대왕암입니다




그런데 이 대왕암 알고보니 경주의 문무대왕릉과 상관관계가 있더군요

여기를 대왕암이라고 부르게된 계기가 문무대왕이 승하하시고 용이 되어 동해를 지키시고

얼마 지나지 않아 왕비도 돌아가시어 그 넋이 울산으로 날아와 대암 밑에 잠겨서 용신이 되었다는군요

그후로 이 대암을 대왕바위라 불리우다 세월이 흘러 댕바위에서 지금의 대왕암이 되었답니다




대왕암공원에는 이외에도 볼거리가 많은데 우리나라에서 세번째로 세워진 울기등대는 밤바다를 항해하는 배의 길을 밝혀주고

입구에는 수령 100년이 넘는 소나무 15,000그루가 소나무숲을 이루고 있는데 이 해송림은 한여름에도 시원한 쉼터를 제공한답니다


그런데 이 해송림에도 일제의 아픈 역사가 있더군요

조선시대에는 이 지역이 목초지로써 말 방목장이었는데

일제시대에 왕비의 넋이 깃든 이곳의 기를 꺽기 위한 목적과

군사기지화하면서 기지를 은폐할 목적으로 소나무를 빽빽하게 옮겨 심었답니다

  

정말 아픈 역사가 아물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한지 모르겠네요


[사진을 크릭하면 원본을 볼수 있습니다]


울산 12경중 하나이며 옛 선비들이 해금강이라고 했던 대왕암

거기에 문무대왕과 왕비의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까지 깃드니 이렇게 아름답고 성스러울수가 없네요



울산에 내려왔으니 시간이 허락한다면 틈틈히 12경이나 전부 담아봐야겠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31 20:34 신고

    그런데 전부다 확실하게 입증이 된게 없어요. 경주 대왕암 수증릉도 일단 학계에서 거의 맞다고 받아들여지지만 확실하게 입증된건 없어요 옛날에 거기를 확실하게 입증하기 위해 한번 발굴하려던 계획이 있었는데 무덤을 파기전 바로 직전에 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아무래도 뒷감당이 힘들었겠죠. 울산 대왕암공원이 진짜 대왕암 무덤이라고 주장하는역사학자들도 있고요. 울산대왕암공원 송림이 한국의 정기를 꺾기위해 심었다고 주장하기도 하고 다른쪽에서는 또 단순히 바람을 막기 위해 심었다고 주장하기도 하고 엇갈리네요

    • 2011.09.01 09:21 신고

      예전에 SBS였던가? 경주 문무대왕릉이 실제 문무대왕 무덤인지 확인하는 다큐를 본적이 있습니다
      무덤의 훼손여부때문에 마지막엔 인공으로 손을 댄 흔적은 있지만 실제 무덤인지는 밝히지 못하더군요
      개인적인 생각은 실체가 없다면 전설일지언정 그냥 좋은쪽으로 생각하는게 좋을듯 싶네요^^

  2. 2011.08.31 22:24 신고

    와.. 이게 대왕암이군요.
    사진도 시원하고 좋네요.
    잘 봤슴미다.

  3. 2011.09.01 23:30 신고

    사진으로 보니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되네요. 아주 오래전에 들렀는데 다시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4. 2011.09.16 23:35 신고

    울산에 산지13년인데두 대왕암이 이렇게 아름다운줄 몰랐으니....
    좋은 사진한장이 가볍게 여긴 나의것에 대한 재발견 이랄까???

    • 2011.09.17 21:15 신고

      주위에 소중한것들이 때론 너무 일상이 되버려서 가끔 잊어버리는 경우가 있죠
      그런데 마치 대왕암의 주인같은 느낌이 드네요^^ㅎ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