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의 기온에서 만난 게이샤


게이샤는 "예술"을 뜻하는 芸[게이]와 "사람"을 뜻하는 者[샤]로 이루어져 있으며

요정이나 연회석에서 술을 따르고 전통적인 춤이나 노래로 술자리의 흥을 돋우는 직업을 가진 여성을 뜻합니다

게이샤[芸者]는 우리나라의 기생[妓生]과 같다고 보시면 될듯 싶네요




기온거리를 걷다가 만난 화려한 기모노의 게이샤에게 양해를 구하니 잠깐이지만 모델이 되어주네요

그런데 아마도 이분들은 실제 게이샤가 아니라 게이샤 체험을 하는 여행객이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데 말이 안통하니...^^;




화려한 기모노에 진한 가부키 화장까지...하지만 많이 수줍어 하네요




저는 여자들이 입는 옷을 기모노라고 부르는줄 알았는데 남녀모두 기모노를 입더군요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도 한복을 남녀가 같이 입긴하죠^^


기모노의 종류도 형태와 누가 언제 입느냐에 따라서 아주 다양하더군요

사진속의 여인이 입은 기모노는 소매도 길고 아주 화려한거로 봐서 후리소데[振袖]라는 기모노인듯 싶습니다 




기모노는 특히나 허리에 묵고 뒤로 매듭을 짓는 오비[おび]라고 하는 띠가 아주 독특한데

오비의 형태도 기모노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








사실 이들이 입은 기모노를 봐서는 게이샤가 아니라 마이코[まいこ]인듯 싶네요

마이코는 게이샤가 되기전 수습과정에 있는 예비 게이샤를 말하며

마이코의 기모노는 소매가 길고 어깨까지 이어진 형태라는데 이들이 입은 기모노와 같은 모양이네요


그런데 마이코는 보통 15세에서 18세로 20세 미만의 소녀들 이라는데 이들은 30대인듯 싶네요^^;












우리나라의 나막신은 굽이 있는데 일본은 조금 다른 모양의 통굽으로 된 나막신 게다[げた]를 신었네요

통굽의 높이가 대단한데 가뜩이나 치마폭도 좁아서 걷는게 위태로워 보일정도지만 키는 커 보입니다
























뜻밖에 모델이 되어줘서 고마웠지만 말이 안통해서 이름도 모르고 고맙다는 표현도 제대로 못해서 미안하네요




그냥 말없이 눈빛으로나마 고맙다는 표현을 하니 살짝 목례를 하고 택시에 올라 유유히 사라집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12 15:41 신고

    우리나라에선 한복 입고 거리로 나선 분들을 만날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게 아쉽습니다.

    • 2013.08.12 16:00 신고

      그렇죠 우리나라는 한복입은 모습을 보기 힘든게 저도 아쉽더라구요
      북촌 한옥마을 같은곳에서 한복을 입고 다니는 체험 같은게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