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첫 촬영은 늘 그렇듯 태국에서...ㅋㅋ

새해를 맞아 어머니와 함께 아주 멀리 다녀왔습니다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160정도에 미얀마 국경과 마주한 태국북부의 대표적인 캠핑장소 도이 앙 캉(Doi Ang Khang)

이곳은 평균온도가 17.7도로 아주 시원한곳입니다 

물론 4월중엔 30도가 넘는 더울때도 있지만 가장 추운 1월엔 영하 3도까지 떨어지기도 한다는군요


도이앙캉까지 가는길은 그리 어렵지 않으며 치앙다오에서 두개의 길을 선택할수 있습니다

저는 갈때는 파란색길을 올때는 미얀마 국경을 따라 이어진 회색길을 이용했는데 

파란색길은 노면상태가 아주 좋은 반면 경사가 상당히 급하고 회색길은 경사가 완만하고 고산족 마을을 여럿 지나지만 노면 상태가 좋지는 않더라구요




산중에서 만난 귤밭...제주도 아니라는...ㅋㅋ

치앙마이에서 두시간여를 달려 산으로 접어들어 고개 하나를 넘으니 산중에 태국 오렌지인 쏨밭이 넓게 펼쳐져 있네요

태국의 귤인 쏨은 청색의 열매가 커가면서 주황색이 되고 완전히 익으면 얼룩덜룩해지는데 생긴거로 봐선 맛 없어 보이지만 아주아주 맛있다는...

맛은 귤보다 오렌지에 가까운데 씨가 있어서 먹기 편하진 않답니다 




귤밭을 지나 말도 안되는 급경사길을 30여분 오르니 드디어 도이앙캉 정상에 도착을 했는데

새해첫날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어찌나 많던지 차를 세울만한곳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역시 도이앙캉 정상에도 군부대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바로옆 산넘어가 미얀마라서 군부대가 있는건 당연하겠죠




예전에 태국 친구들이 도이앙캉에 놀러 간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었는데 바로 이곳에서 텐트치고 놀다온것 같네요

이곳은 텐트를 칠수 있도록 자리를 잘 닦아 놨는데 텐트가 없어도 전혀 문제가 안됩니다

길가에 늘어선 가게에서 텐트며 이불, 화덕등 캠핑에 필요한 모든것을 빌려주기 때문이죠




이곳에서 아침을 맞이하면 텐트앞에서 춤추는 구름 물결을 볼수 있는 환상적인 경험을 하게 될겁니다




군부대앞과 캠핑장앞 두군데에 뷰포인트가 있는데 삐걱거리는 전망대에 올라서면 발아래 펼쳐진 풍경이 조금 아찔한 느낌마져 든답니다












군부대앞보다 캠핑장에 있는 전망대가 더 아찔하네요






이런 멋진 풍경앞에선 셀카봉이 그 진가를 발휘하는군요




최근 한달넘게 비한방울 안오다보니 맑은 날이지만 시야가 멀진 않네요

구름이라도 있었음 더 좋았을텐데...




벌써 해가 넘어갈 준비를 하는군요

길가에 핀 벗꽃이 햇살을 받아 분홍빛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돌아갈때는 왔던길과 다른길로 가는데 중간중간 마을도 많고 전망좋은 휴게소도 있네요

앞에 보이는 산 정상을 기준으로 이쪽은 태국이고 산넘어는 낼모레 가게될 미얀마입니다 




치앙마이에서 거리가 좀 되긴 하지만 오토바이로 가면 더 좋을것 같은 도이앙캉 

다음번엔 꼭 별을 보며 캠핑을 하겠다 다짐하며 치앙마이로 부지런히 달립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앙마이를 여러번 오면서 벚꽃이 필거라는 생각은 한번도 해보질 않았는데 올여름 웹서핑을 하던중 발견한 치앙마이 벚꽃사진

아쉽게도 11월이후에 핀다고 해서 다음을 기약해야 했는데 생각보다 그 기회가 빨리 왔네요


벌써 작년이 되어버린 지난 11월 오토바이를 타고 벗꽃이 핀다는 도이수텝 너머 커피농장을 어렵게 찾았지만

치앙마이 벚꽃 시즌은 11월이 아닌 1월이란 얘기를 듣고 정작 벚꽃은 못보고 커피나무만 실컷보고 내려왔답니다


문뜩 벚꽃이 생각나서 햇살이 마치 봄날 같았던 지난주말 이번에는 차를 몰고 도이수텝을 올랐습니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도이수텝을 지나 뿌삥궁전을 향해 가는데 드디어 길가에 드문드문 꽃이 활짝 핀 벚나무가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벚꽃이 우리내와는 조금 다르게 보이는건 기분탓인지....어쨌거나 꽃분홍색이 아주 이쁩니다

도이수텝 깊숙히 들어 갈수록 벚꽃이 만개를 했네요








벚꽃이야 어느 나라에서 꽃을 피우던지 다 이쁜데 태국 벚꽃은 우리나라와 조금 다른게 나무 높이가 엄청 높았습니다

손뻗어 닳을만한 거리가 아니라서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란 쉽지 않더라구요

그래도 한국이 가장 추울때인 1월에 비록 태국이지만 이쁜 벚꽃을 본다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중간중간 사진을 찍으며 드디어 커피농장(Coffee Farm)이 있는곳까지 왔는데 여기까지 오는게 정말 힘들었답니다

평상시에도 포장이 되있지만 길이 좁아 마주오는 차를 만나면 비켜주기 난감해서 경적을 울리면서 오는 길인데

벚꽃도 피고 주말이라 그런지 차며 오토바이들 뒤엉켜서 진행이 쉽지 않더라구요

아무튼 오토바이든 자동차든 운전이 미숙한분들은 특히 조심을 해야하는 곳이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힘들게 와서 그런지 벚꽃이 유난히 이쁘게 보이는군요




















올라가는 길도 힘들었지만 내려오는 길 또한 만만치 않더군요

어느 정도 막히는 구간을 지나고 잠시 뷰포인트에서 한숨 돌려봅니다



1월의 치앙마이 볼거리가 또하나 늘었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14 15:47 신고

    요즘 태국여행이 주변에서도 더 잘 들리는듯..
    가고 싶따~!

  2. 2014.01.15 12:48 신고

    안녕하세요. 쪼옹님의 글과 사진을 보고 어제 도이수텝 커피팜을 다녀왔습니다. 벚꽃이 아주 이쁘게 피었더군요. 감사합니다. 북부지역을 여행중인 부부여행자^^

태국에서 가장 높은 산인 도이 인타논 [ Doi Inthanon / ดอยอินทนนท์ ]

1954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도이 인타논의 높이는 백두산과 비슷한 2,565m나 됩니다

상당히 높은 산이지만 이미 치앙마이의 해발이 300m나 되다보니 산을 올르는데 힘들지 않고 생각보다 높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물론 자동차를 이용했을 경우에 해당되고 걸어서 오른다면 상당히 힘들겠죠^^


치앙마이의 겨울은 아주 시원한 우리나라의 가을 날씨정도 되지만 도이 인타논은 상황이 많이 다르답니다

이번에 갔던 도이 인타논의 새벽 온도가 영하 2도까지 떨어지고 서리가 내릴 정도이니 별을 보거나 일출을 보러 갈 경우에는 추위에 대비를 꼭 해야합니다

태국에서 서리를 처음 봤는데 태국인들도 많이 신기한듯 차를 세워서 사진 찍느라 정신 없더군요^^





별사진은 그믐에 찍어야 많이 볼수 있는데 어쩌다 보니 보름달이 떴을때 가서 별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감동적이기엔 충분한 밤하늘이었습니다   

새벽3시에 치앙마이를 출발 정상 조금 못미쳐있는 뷰포인트에 도착하니 5시정도가 되더군요

하늘엔 별이 총총히 떠 있는데 바람은 어찌나 칼바람이 불던지 그동안 일출을 찍으러 도이인타논에 몇번 와봤지만 가장 추운날인듯 싶네요

그래도 일출은 겨울에 칼바람 맞으며 찍어야 제맛이긴 하죠^^




하늘은 점점 밝아지고 일출을 보기위해 산을 오르는 사람들....별이 사라지는 속도만큼이나 늘어나고 있네요










드디어 태양이 고개를 내밉니다

내가 세상에 나온후에도 만오천번 이상 떠올랐을 태양이지만 오늘따라 유난히 따뜻하네요






저아래 뭉개뭉개 구름이 피어오릅니다

너무 낮은곳에 구름이 있다보니 이제서야 산이 높다는게 실감나는군요








아주 추웠던 치앙마이 도이 인타논에서의 새벽맞이였지만 태국에서의 추위였기에 더욱 인상 깊었던......



마지막 사진 오른쪽 구석에 살짝 인공위성으로 추정되는게 잡혔는데 혹시 UFO는 아니겠죠^^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3 10:48 신고

    매일매일들어와서보네요^^
    사진뿐만아니라
    표현

    설명또한너무시적이고 따뜻하게느껴지는이유는뭘까요?
    완전감동이에용

  2. 2014.01.03 18:28 신고

    사진이 예술이네요. 치앙마이쪽에 오래 머무르신 건가요? 아니면 살고 계신건가. ^^

  3. 2014.12.03 23:32 신고

    안녕하세요 형님~ car poor 아니 큰오토바이 좋아서 항상거지엿던 바이크 푸어 동생입니다.
    마지막 별 일주사진보니 적도선이 수직으로 하늘을 가르는게 눈에 띄네요. 예전에 여유있을때 별관측 취미를 잠시 갖았었는데... 한국서 겨울 별자리잘 보이는 관측지는 영하 15도에서 25도 쯤되곳이 많은데.. 이번에 가면 저도 보러가야겠어요 ㅎㅎㅎ

    • 2014.12.08 19:09 신고

      신섭씨 오랜만이네요 ㅋ
      태국에서 별보러 갈땐 나름 춥지만 한국에 비하면 너무 따뜻해서 좋죠 ㅋ
      언제 다시 와요??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70킬로 정도에 위치한 치앙다오

그곳에 가면 2억년도 전에 생긴 석회암 동굴이 있는데 그안에 사원이 있습니다

  예전에 트레킹으로 한번 간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정해진 시간이 있다보니 달랑 동굴만 보고 왔는데

차를 몰고 다시 가보니 멀지도 않은곳에 있더군요

치앙마이 창푸악 게이트에서 북쪽으로 70킬로를 승용차로 가니 1시간이면 도착할 거리에 있더군요


동굴로 향하는 입구엔 초록의 아름드리 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줘서 시원함이 느껴지고

초입에 초등학교가 있는데 아이들의 뛰어노는 모습을 볼수 있어 좋더군요




산이 커서 그런지 입구옆에 생강과 약초를 파는데 생강 종류가 이렇게 많은지 처음 알았답니다


아래 보이는거 거의가 생강이라는....^^;





입구 매표소옆에 물이 흐르는데 어른 팔뚝만한 잉어들이 정말 많더군요


치앙마이의 대표적인 강인 핑강이 여기 차앙다오산에서부터 시작하는데


그강이 흘러흘러 결국엔 방콕의 짜오프라야강까지 이른다네요




[ 치앙다오 동굴사원 ]

해발 2,195m 로 태국에서 3번째로 높은 치앙다오산 (Permian 시대인 2억3천만년전 쯤에 생겼을 것이라 추정됨) 기슭에 위치한 석회동굴로서
내부에 캄보디아+미얀마 양식의 와불(누운 불상)이 대단히 유명하다.
내부에 갖가지 아름다운 종유석으로 장식되어 있는 동굴은 총 네갈래로 되어 있으며 이중 와불이 있는 곳까지의 400m구간은
불교신자및 관광객이 편하게 왕래할수 있도록 시멘트로 포장되어 있다.



















울나라는 동굴에 가면 여름엔 시원하던데 동남아는 가본 동굴 대부분이 무척 더웠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여기 치앙다오 동굴은 정말 시원하더군요

400여미터를 기는동안 크고작은 불상들이 있고 석회암동굴이다보니 신기한 종유석들도 제법 보입니다

끝에 다다르면 넓은 광장이 나와서 이런곳이라면 사원을 만들만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치앙마이에 오래 머무는 여행자라면 한번쯤은 가보길 추천하겠는데 단기 여행자라면 트레킹을 이용하시는게 좋을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