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도 치앙마이를 가본 사람들은 아는 빠이

북부의 아주 조그만 산골마을 빠이가 뭐가 그리 좋은지 가본 사람은 다시 가고 싶고 안가본 사람은 다음에 꼭 가고자 다짐하게 만드는곳...

사실 저도 빠이는 여러번 가봤지만 한 세번째 이후부터는 이제 빠이는 마지막이야 하면서도 어느샌가 빠이를 거닐고 있는게 십여차례나 되네요^^


빠이를 가는 모든 사람이 매력에 빠지는건 아닙니다

소문난 잔치 먹을거 없다는 속담을 떠올리며 치앙마이로 돌아가는 사람들도 있고

어떤 사람들은 하루 이틀만 생각했다 일주일, 보름...심지어 한달정도를 빠이에서 보내는 경우도 있으니...

누군가 빠이가 좋으냐고 물어본다면 그냥 개인의 취향에 따라 좋다가도 좋지않다.....^^ 


올 여름 드론을 가지고 빠이를 또 한번 다녀왔었습니다

수년전 처음 왔을때의 빠이와 최근의 빠이는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고 지금도 그 변화는 계속되고 있죠

옛날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너무 변한 빠이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심지어 빠이에 대해 물어보면 예전같지 않아서 별로니까 안가도 된다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하지만 예전의 빠이를 모르는 지금의 여행자한테 빠이는 제가 처음 갔을때의 좋은 느낌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아직까지는...


여행...너무 다른이의 경험에 의존하지 말고 백지에 그림을 그리듯이 직접 보고 느끼는게 좋은거 같습니다


빠이의 매력이 뭔지 궁금하신분은 백문이 불여일견 직접 가서 느껴보세요^^



[ DJI Mavic Pro Drone ]






[ Canon 6D + 15mm 어안 ]






[ Canon 6D + 16-35mm ]






[ Canon 6D + 16-35mm ]






[ Canon 6D + 16-35mm ]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젠가 태국 잡지에서 광고에 실린 사진을 보고 실제 도로가 아닌 F1포뮬러 경기장을 합성한 사진인줄로 알았던 장면

그런데 어딘가 낯이 익은게 태국에서 제일 높은 빌딩인 바이욕타워 전망대에서 봤던 실제 도로가 생각 나더라구요


꼭 사진에 담아 보고 싶어서 구글링을 해보니

방콕의 동,서를 가로 지르는 찰름 마하 나콘(Chalerm Maha Nakhon)고속도로와 씨랏(Sirat)고속도로가 만나는 교차점이었습니다


사진을 어디에서 찍었는지 포인트를 찾기위해 구글맵을 뒤지고 뒤져서 예상되는 건물을 찾았는데 아파트인것 같더라구요


뭐 사진을 찍을수 있는지 없는지는 가봐야 알테니 무작정 아파트로 향했는데 생각보다 오래된 아파트더군요

물어물어 관리사무소에 가서 사진을 찍고 싶은데 옥상에 올라갈 수 있느냐?라고 물으니 제법 유명한 포인트가 맞긴 하나봅니다


옥상을 올라가려면 돈을 내야 하는데 한명이든 열명이든 무조건 한타임에 1,500바트 대략 6만원정도를 내야 올라갈수 있답니다

여러명이 와야 유리한 포인트였습니다


6만원이나 돈을 주고 올라가야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마침 태국친구 3명이 카메라를 들고 사무실로 들어오더라구요

어찌나 반갑던지 그친구들과 함께 400바트씩 나눠서 돈을 내고 드디어 옥탑옥상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뷰가 정말 좋아서 사진 찍는 맛이 어찌나 좋던지...^^

함께 사진 찍었던 친구들은 페북친구를 맺어서 지금도 서로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주고 있답니다


이제 아래의 사진과 타임랩스 감상해 보세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20 14:20 신고

    사진 정말 멋있어요. 포인트에 올라가는데 6만원이나 내야한다니.. 아파트가 장사를 잘하네요 ^^;;

    • 2017.11.22 19:36 신고

      포인트가 옥탑 옥상이라 한뼘되는 턱만있고 난간이 없어서 어떤식으로든 통제를 안하면 위험하겠더라구요
      그래도 돈이 넘 비싼듯 해요^^

어잿밤엔 일찍 자려 했지만 역시 하는일이 없다보니 잠이 오질 않네요

잠시 밖에 나와 밤하늘을 보니 구름한점 없고 별이 총총...

별사진이나 찍으려 오토바이 타고 올드시티에 있는 사원으로 가봤지만 대부분 굳게 문이 닫혀있고

결국 창푸악 게이트 근처 대문이 없는 사원인 왓록(Wat Lok)으로 가서 카메라를 셋팅한후 두컷정도 찍고 본격적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순간




어딘선가 소만큼 큰 검은색 도사견 두마리가 학익진을 펼치며 미친듯이 달려 오더라구요

뭐 태국에서 밤에 사진 찍을때면 개 한두마리 어슬렁거리는거야 비일비재한 일이지만 이렇게 죽자고 달려드는건 흔하지 않은일이라 어찌나 당황스럽던지...


일단 본능적으로 삼각대를 들고 이리저리 겁을 줬지만 총이 아니고서야 물러설것 같지 않은 기세로 두마리가 덤비길래

어쩔수 없이 방어에서 공격으로 방향을 전환 드디어 전투 시작


당황하지 않고 왼쪽개의 오른쪽 뺨을 삼각대로 후려치고 그걸본 오른쪽개는 겁에 질려 끝

난 정말 조용히 사진하나 찍고 싶었을 뿐인데....^^; 




개와의 전투를 끝냈지만 친구(?)들을 데리고 또다시 덤빌까봐 일단 자리를 옮겨서 별사진을 담는데 이번엔 구름이....윽~ 개만 아니었어도...

오늘밤도 밤하늘 별을 볼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혹시 별사진 찍게되면 이번엔 몽둥이 하나를 챙겨가야겠네요 ㅋㅋ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7.30 14:13 신고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 2014.07.30 16:13 신고

    헐....진짜 개가 물려고 달려들었던 건가요? 위험한 상황이었군요. 사진의 색들이 오묘하게 아름답네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