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북부 지역인 치앙마이와 치앙라이는 아주 오래전 양귀비 재배지역이 많았습니다

양귀비를 재배하면 소득이 높을것 같지만 정작 고산족들에게 돌아가는 몫은 많지 않아 늘 가난하게 살았다는군요

태국에서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양귀비 재배를 단속하며 고산족들의 삶은 더욱 어려워졌는데

그들에게 고소득 작물을 키우도록 장려하고 그 방법을 알려주는 로얄프로젝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치앙마이 대학교내에도 로얄프로젝트라는 카페가 있는데 고산족들이 키운 작물을 판매하는곳이더라구요


치앙마이 매림에 가면 몬참이란 지역이 있는데 여기도 로얄프로젝트라고 지칭하는걸로 봐서 예전에 양귀비를 재배하던곳이었던듯 싶네요

지금은 많은 식당과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주말이면 많은 태국인들이 이곳으로 놀러가는데 특히 몬참 레스토랑이 가장 인기 있는듯 합니다

늘 그렇지만 가는 방법은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고 자동차나 오토바이로 가면 편하고 썽태우나 툭툭이를 대절해서 갈수도 있습니다




누구는 이곳을 리틀 메쌀롱이라고 부르는데 고산지대에 차밭과 마을의 풍경이 메쌀롱과 비슷하긴 하지만

중국인들이 대부분인 진짜 메쌀롱하고 분위기는 많이 다릅니다




아래 사진의 능선을 따라가다보면 숲이 끝기는 부분이 몬참 레스토랑입니다




몬참 레스토랑 건너편에도 식당과 카페들이 제법있고 숙박시설도 많은데 유독 텐트가 눈에 많이 들어옵니다

태국 사람들이 주말에 캠핑을 많이 오더라구요






제가 갔을때 마침 해바라기가 만발했었는데 일주일후에 가보니 그 많던 해바라기들이 다 시들었더라구요




사진을 열심히 담고 있는데 태국여인네들이 놀러왔길래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물으니 포즈까지 취해주는 센스를...

그런데 태국 사람들은 놀러갈때도 드레스코드가 있는지 모두 빨간색을 포인트로 차려입었군요

개인적으로 뒤쪽 검은색 상의를 입은 처자가 제 스탈입니다^^




여인네들을 뒤로하고 몬참 레스토랑으로 건너 갑니다

이곳은 전망좋은 식당도 있고 아주 넓은 꽃밭도 있답니다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할수 있는 방가로가 있는데 전망이 아주 좋아서 주말에는 빈자리가 쉽게 나질 않더군요




식사를 마쳤다면 꽃밭에서 이쁘게 사진도 담을 수 있습니다






꽃밭이 아주 넓고 잘 가꿔 놓아서 볼만하더라구요








자연과 조화를 이룬 폐차를 보니 모든건 결국 자연으로 돌아간다라는 교훈을 주는듯 합니다^^




꽃밭 한켠에 양귀비 꽃밭도 있는데 절대 관상용 양귀비입니다^^

꽃양귀비 일명 개양귀비라고해서 이 양귀비에서는 아편이 안나온답니다






꽃밭위에 길게 드리워진 대나무 벤취에 태국사람들이 단체사진을 찍는데 마치 칫솔같이 보입니다^^




몬참까지는 가는길도 너무 이쁘서 차도 좋지만 오토바이로 다녀오면 더욱 좋을듯 싶은곳입니다

가는길에 딸기밭도 많고 이쁜 카페도 많으니 하루정도를 할애해서 카페투어 라이딩을 즐기는건 어떨지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3 10:52

    비밀댓글입니다

  2. 2013.12.23 21:29 신고

    시골느낌나지면 이런곳도여행하면 잼잇을거같아요^^ 좋은포스팅 잘보고갑니당~~자주놀로올게용^^~

  3. 2013.12.29 23:47 신고

    와~ 너무 좋아보이네요!^^
    따뜻한 태국으로 여행 떠나고 싶네요~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2014.01.01 20:39 신고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시네요^^
      치앙마이가 요즘 이상기온으로 많이 춥답니다
      뭐 그렇다고 한국정도까지는 아니지만요^^

  4. 2014.01.10 15:15 신고

    좋네요. 2년전 치앙마이 한 이주동안 있다 왔는데..
    다음엔 이런 외곽들을 둘러봐도 좋겠어요. ㅎ

  5. 2014.02.18 08:56

    비밀댓글입니다

한국에 보성 녹차밭이 있다면 태국엔 매쌀롱 녹차밭이 있습니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200㎞정도에 위치한 매쌀롱은 버스로 가면 4시간정도 걸리는데 차로 가면 3시간이내에 갈수 있는곳입니다

매쌀롱에 차밭이 많은건 해발이 높은 지형적인 특징과 중국 국민당 군인이었던 중국사람들이 정착한게 계기가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차밭을 찍으러 돌아다니는데 마침 한무리의 시람들이 찻잎을 따고 있더군요




카메라 챙겨들고 작업중에 미안하지만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손짓발짓으로 물어보니 괜찮다는 표현을 해줍니다^^

그런데 막상 사진을 찍기 시작하니 어찌나 수줍어 하던지....




우리나라 곰방대와 비슷하지만 짧은 담뱃대를 잎에 물고 열심히 찻잎을 따는 아주머니 카메라가 너무 의식됐는지 수줍은 웃음이 가시질 않네요^^ㅋㅋ






다른쪽에서도 한무리의 여인들이 찻잎을 따고 있네요






엄마를 도와 찻잎을 따는 네명의 딸과 아주머니의 엄마쯤 되어 보이는 할머니까지 6명이 찻잎을 따고 있더군요

딸은 살림밑천이라는데.....








이 아주머니 사진을 찍고 있는데 갑자기 노래를 부릅니다

일하면서 구성지게 노래를 부르시는데 아마도 우리나라 아리랑같은 노래가 아닐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노래한곡 뽑으시고 다시 담뱃대를 무시는데 연기가 나진 않는다는....^^




자로 잰듯한 단발머리의 소녀는 아주 순박해 보이네요

하긴 이 더운데 엄마를 도와주니 아주 착한 딸이겠죠




자매들이 같은 미용실을 이용하는지 아니면 엄마의 솜씨인지 아주 똑같은 스타일이네요

아마도 학생이라 같은 헤어스타일이겠죠










이 차밭의 끝에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는데 너무도 좋은 위치에 있는듯 싶네요




한켠에서 조용히 작업중인 아주머니는 더운 날씨인데도 옷이 많이 두꺼워 보이는데

매쌀롱의 날씨로 봐서 아마도 아침일찍부터 작업을 나오신듯 합니다

아침에 오토바이를 타면 제법 쌀쌀하거든요






아주머니의 아들이 작업중인 엄마곁에서 심심하게 놀고 있네요




심심하던차에 사진찍는 제가 신기했는지 자기도 뭔가를 들어서 사진찍는 흉내를 내는데 너무 귀엽네요^^




사진찍는 흉내를 내다 자기도 멋쩍은지 아니면 나름 재미있는지 살인미소를 날려주네요




차밭은 끝도 없고 매쌀롱의 온도는 끝없이 오르는 이 더운날 찻잎따는 작업을 하는것 자체가 신기할 따름입니다




4년만에 다시 찾은 매쌀롱이지만 바뀐거라곤 하나도 없는 마치 시간이 멈춘마을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언제 다시 매쌀롱을 찾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때도 지금과 같이 여유로움과 풍요로움이 고향에 온듯한 느낌을 간직하고 있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파와 수상시장에 가면 보트를 타고 몇군데 사원을 둘러보는 투어가 있다고 하는군요

저는 차를 몰고 갔기에 투어는 하지 않고 본당이 보리수 나무속에 있다는 왓 방쿵에만 갔습니다

보리수 나무가 얼마나 크기에 본당이 나무속에 있나 너무도 궁금한 마음에 찾은 방쿵사원


사원에 도착하니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줄지어선 사람 모형이네요

겨루기를 하며 무술을 연마하는 사람들...얼핏 보기에 군인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사원에 무술을 연마하는 군인모형이 있는 이유는

태국의 아유타야시대 [ 1350년~1767년 ] 지금의 미얀마인 버마의 침공을 막기 위해 군대가 머물던 절이었답니다

그래서 군인들이 머물며 무술연마를 하던 모습을 재현해 놓은듯 하네요




군인까지 머물며 미얀마의 침공을 막으려 했지만 결국 패하고 방쿵사원은 오랜세월 폐허로 남았었다고 합니다

폐허가 된지 200년후 밀림으로 변한 이곳 사원을 재건했는데 본당이 보리수 나무에 얽혀서 지금의 모습으로 남아있었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규모가 작은 절이지만 많은 태국인들이 방문하는것 같네요




여기서 잠깐 보리수 나무에 대해서 짚고 넘어갈까 합니다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으신 보리수 나무는 인도보리수이고 방쿵사원을 감싸안은 나무는 벵골보리수 보통 반얀트리라고 하는 나무입니다

뭐 석가모니 부처님이 인도보리수 나무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으시고 수일간 인도보리수와 뱅골보리수를 오가며 기쁨을 만끽 하셨다니

둘다 신성한 나무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네요^^




아무튼 수백년간 보리수나무가 방쿵사원을 지켰다는게 신기하고 또 신기하네요^^




방쿵사원 본당의 부처님은 다른 사원에서 보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게

신도들이 금박을 하도 많이 붙여서 그 형체조차 사라질 정도였습니다




이미 부처님앞에 있는 스님들은 형체를 분간할수 없을정도로 금박이 입혀져 있네요










사원의 역사도 오래됐고 역사만큼이나 사연도 많은 방쿵사원

암파와 수상시장에 가시면 어차피 시장은 밤에 열리니 방쿵사원은 꼭 들러보시면 좋을듯 싶네요




사원을 둘러본후 길건너에 가시면 매끄렁강변이 나옵니다

이곳에 가면 고기한테 먹이도 줄수 있고 작은 동물원이 있는데 염소와 사슴, 낙타등이 있어 먹이주는 체험도 가능하니 꼬 가보세요

입장료는 없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