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때 ChiangMai Gymkhana Golf Club에서 열렸던 벌룬 페스티벌이 올해도 같은 장소에서 같은 금액(200바트)으로 열렸습니다 

작년과 크게 다르진 않았고 오히려 열기구가 몇개 줄어든것 같았지만 그래도 둥실둥실 떠있는 열기구들을 보니 동심이 살아나는듯 설레이더라구요


2013 Thailand Balloon Festival  <--클릭^^




올해는 한번 타보나 했는데 결국엔 태어나서 처음으로 열기구에 몸을...

따로 돈을 받지는 않고 입장권 추첨으로 백명을 뽑아서 태워주는데 꼼수를 부려서 하늘을 날았답니다 

힘차게 레버를 당겨서 풍선안으로 뜨거운 기운을 불어 넣으니 무거운 내 몸뚱아리 정도는 우습다는듯 가뿐히 하늘로 오르네요 




열기구에 오른 모습을 남기고자 조금은 불안한 마음으로 새로산 아이폰6를 스텝한테 맡겨서 인증샷도 남겼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열기구 탄김에 세계일주를 떠나고 싶었답니다




저줄만 끊으면 되는데...ㅋㅋ




벌룬 페스티벌 열리는곳이 마침 골프장이라 푸른 잔디가 많아서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많았습니다

아래 사진의 가족 아빠는 어찌나 스티브잡스형님을 닮았던지...ㅋㅋ






역시 열기구는 날이 어두워져야 그 아름다운 자태가 나온답니다

사실 열기구는 불을 당길때마다 노출변화가 심해서 사진 찍는게 쉽지는 않은데 그래도 나름 이쁘게 나온것 같죠?










드디어 저녁 7시가 되고 축제의 아일라이트가 시작 됩니다

모든 열기구가들이 음악에 맞춰서 불을 당기고 간간히 폭죽까지...














올해도 폭죽과 함께 제8회 치앙마이 벌룬페스티벌이 막을 내렸습니다 


뭔가 아쉬움을 뒤로하고 행사장을 나오려는데 7개국 타악 뮤지션들이 모인 팀의 공연이 이어진다는 안내방송이 나오는군요

혹시나해서 무대앞으로 가서 공연을 보는데 어찌나 재미있고 신나던지....

벌룬페스티벌이 처음이 아니라 그런지 마치 이 공연이 메인인듯한 생각마저...정말 맘껏 소리지르고 춤추고...ㅋㅋ



이제 정말 이공연을 마지막으로 벌룬페스티벌이 끝났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11 10:46 신고

    이런 좋은 경험꺼리... 들을 보면 집에 있는 딸아이가 더 크기 전에 경험시켜 주고 싶은데... 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어요.
    입장료도 저렴하고... 추첨되어 열기구에 타는 행운.. 을 얻는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 2014.12.11 21:25 신고

      치앙마이는 연말에 축제도 많고 날씨도 좋아서 한국의 추운 겨울에 여행오기 딱 좋은듯 싶네요
      다음번 축제때는 따님과 함께...ㅋㅋ

  2. 2014.12.11 11:31 신고

    너무 예쁘네요. 저도 열기구 한 번 타보고 싶은ㄷㄴ데 여태 못타봤네요 ㅠㅠ

  3. 2014.12.11 11:34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12월 11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 2014.12.11 17:38 신고

    우와 .. 신기해요.. 열기구 타면 어떤 느낌일지 상상이 안가요 ㅎㅎ
    아 해외여행 꿈도 못꾸는데 신기한 축제고, 이쁘네요 ^ ^

  5. 2014.12.11 20:52 신고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6. 2014.12.12 01:37 신고

    열기구들이 한데 모여있는 모습이 정말 장관이네요.
    저걸 타고 올라가면 어떤 기분일지... 한번 타보고 싶네요. ㅎㅎㅎ

    • 2014.12.13 19:08 신고

      열기구를 타고 조금 올라가니 더 높이 올라가고 싶은 기분이더라구요 ㅋㅋ
      도쿄에 사시는듯...저도 오래는 아니고 한 1년정도 살고싶은 곳인데...블로그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ㅎㅎ

해질녁 


빠이 하늘은 


바다가 되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7.17 12:47 신고

    아름다워여~~ 빠이에 이곳은 아침에만 봤눈데 밤에 못뷴게 아쉽네여^^

  2. 2014.07.22 23:23 신고

    내가본빠이랑
    오빠가본빠이는
    너무달라요

치앙마이에서 북쪽으로 200㎞정도에 있는 미얀마 접경지역인 Tha Ton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도시는 아니지만 매쌀롱으로 가는 길목에 있어서 치앙라이를 거쳐서 가는게 아니라면 꼭 한번 지나는 도시입니다


예전에 매쌀롱을 가다 타톤을 지나는데 스님들의 긴 행렬을 보고 따라가니 산꼭대기에 아주 화려한 체디가 있더군요

체디 깨우(Chedi Kaew)가 있는 이 사원의 이름은 왓 타톤입니다

태국말로 깨우가 유리라고 알고 있는데 직역하면 유리탑.....맞는지 모르겠네요^^;


타톤사원은 면적이 20만평이 넘는 꽤 규모있는 사원입니다

사원 입구부터 산을 오르면 전망이 제일 좋은곳에 체디 깨우가 있는데 20㎞ 떨어진 팡(Fang)이란 도시에서도 보인다는군요




체디 내부는 넓은 홀로 되있고 계단을 통해서 체디 중간까지 오를수 있습니다




체디의 내부에는 사리가 모셔져 있는데 부처님의 사리라고 들은것 같긴 하지만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정확하진 않습니다^^;




예전엔 우연히 지나다 온곳이라 체디 사진만 찍었는데 이번엔 체디의 야경을 찍기 위해서....

북쪽에 서계신 부처님이 보이는데 그곳에서 바라보면 체디가 한눈에 보일듯 싶네요




오솔길이지만 이곳까지 차가 들어올수 있어서 다행이네요

아니었으면 야경을 찍고 밤길을 걸어서 내려갈뻔했는데...




서계신 부처님의 자리 또한 전망이 아주 좋네요

체디 깨우뿐 아니라 타톤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군요






치앙마이에서 타톤까지는 창푸악 버스 터미널에서 하루 7편의 버스가 운행을 하는데 4시간이 걸린다는군요

좀더 빨리 오려면 창푸악 버스 터미널에서 미니버스인 롯뚜를 다시면 3시간만에 올수 있습니다

그런데 전 차를 몰고 왔더니 3시간이 채 안걸려서 생각보다 일찍 도착해 해가 지려면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네요


카메라 광고에서 했던것 처럼 이제부터는 기다리는것만 남았습니다^^







아직 해님도 계신데 벌써 달님이 나오셨네요




해님이 사라질때까지 타톤시내 전경이나 담아야겠네요

타톤은 미얀마에서 흘러오는 콕강이 마을을 가로질러 갑니다




마을은 크지도 작지도 않은 조용한 시골마을입니다








콕강이 있어서 그런지 강변에 꽤 근사한 리조트며 식당들이 보이는군요




마을 외곽지역은 집들이 좀 허술한게 완전 시골같이 느껴지는군요








저녁무렵 마을 공터에 아이들이 모여서 공놀이를 하는군요

금방이라도 엄마가 저녁 먹으라고 부를듯합니다

철수야~~ 밥먹어~~~~^^




이제 드디어 해님이 퇴근을 하셨네요




체디에 조명도 들어오고.....








모기와 전쟁을 하며 몇장의 사진을 찍고 매쌀롱을 향해서 출발합니다




타톤사원을 보기위해서 일부러 타톤을 방문할 필요까지 없겠지만 매쌀롱을 가신다면 하루쯤 머물며 태국의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힐링하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물론 매쌀롱도 조용하기로 치면 1,2등을 하는 곳이긴 하지만요^^ㅋㅋㅋ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