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의 대표음식하면 떠오르는 찜닭 만큼이나 유명한 음식이 헛제사밥과 간고등어입니다

그 헛제사밥과 간고등어를 먹으러 안동댐 근처 월영교앞에 있는 까치구멍집이라는 식당을 찾았습니다

이집이 제일 유명하다던데 옆집도 50년이나 되었다고 하니 근처 식당들 음식맛은 비슷비슷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드는군요




월영교라는 유명한 다리가 있는 주차장앞에 있으니 찾는건 어렵지 않을듯 싶구요

저녁시간을 조금 넘긴 시간이었는데도 손님들이 제법 많으거 보니 유명하긴 유명한가 봅니다^^




메뉴가 몇종류 있었는데 간단히 헛제사밥과 간고등어를 시켰더니 금방 나오네요

놋그릇에 담겨 나오니 고급스럽게 보이지만 상차림은 아주 단촐하게 보이죠

아래 사진에서 큼직한 간고등어를 빼면 헛제사밥 세트인데 밥과 무국, 김치, 전 몇개와 비벼먹을 있게 큰 놋그릇에 나물이 담겨있네요




제사를 지내지 않았을뿐 제사음식인데 삶은 계란이 있는건 좀....하지만 안동의 풍습인지도 모르겠네요

전이 비슷해 보이지만 상어와 방어전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안동이 전통과 연관이 많아서 제사를 많이 지내다보니 이런 음식이 생겼나 했는데 유례를 알아보니 전혀 다른 의미가 있더라구요

간략하게 얘기하면 양반들이 남의 이목을 중시 여겨서 마치 제사 음식준비를 하는거처럼 요리를 해서 먹다가 헛제사밥이 생겼다고 합니다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나물요리에 밥을 비벼 먹는데 취향에 따라 간장이나 고추장을 넣어 비벼 먹을수 있습니다




사실 헛제사밥은 아주 맛있는진 모르겠지만 간고등어는 완전 대박입니다

큼지막한 간고등어를 어찌나 맛있게 구워 내오던지....정말 맛있더라구요



찜닭은 워낙에 유명해져서 전국 어디서든 먹을수 있지만 헛제사밥은 안동에 와야 먹을수 있으니 안동에 온다면 한번쯤 먹어 보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사실 예전에 하회마을에서 먹었던 헛제사밥은 정말 맛있게 먹었었는데 이번에 먹은건 조금 별로더군요 집집마다 맛의 차이가 있는것 같네요

간고등어는 굽는게 생명인듯 싶은데 예전이나 지금이나 너무너무 맛있으니 꼭 먹어보길 바랍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14 17:24 신고

    저희집도 경상도인데 제사할때 계란은 빠지지않고 놓고 있어요. ㅎㅎ 제사때 계란삶아서 껍질벗기고 예쁘게 반으로 자르죠 ㅎㅎ
    뭐.. 제사음식이라는게 먹고싶은 음식을 만들어 놓고 지내는게 아니라서... 입맛에 맞지 않는 것도 꽤 있어요^^
    사진을 먹음직스럽게 찍어놓으셔서 보고있으니 배가 고프네요....

    • 2012.08.14 19:26 신고

      실제로 삶은 계란이 제삿상에 올라가는군요
      지역마다 제사음식이 다른건 알고 있었는데 삶은 계란은 처음 봤답니다^^

  2. 2012.08.14 23:59 신고

    우와... 역시나 헛제사밥잘 비벼먹고 반찬 잘 챙겨먹으면 속이 든든할거 같습니다 ^^

  3. 2012.08.15 08:20 신고

    유래가 정말 재밌는 음식이네요. 저도 헛제삿밥이라길래 제삿상처럼 만든 메뉴라 그냥 이름을 붙인거로구나 했어요.
    고등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어디에 구우면 저리 맛나게 나올까요? 저는 그냥 그릴에 굽는데 딱히 아 맛있다! 보다는 그냥 고등어구나;; 하는 맛이 나거든요.
    사진 그림 잘 보고 침 흘리다 갑니다 :)

지역별 향토 음식이 전국민의 입맛에 맞기란 쉬운일이 아닐겁니다

그래서 그 지역에 가야만 맛볼수 있는 음식들이 있는데 안동하면 떠오르는 대표음식 찜닭은 어느샌가 전국 어디를 가도 맛볼수 있는 음식이 되었네요

그동안 봉추찜닭이라던가 여러 프랜차이즈의 찜닭을 맛봤는데 드디어 안동에서 원조 찜닭맛을 볼수 있는 안동구시장에 가봤습니다^^

뭐 워낙 유명한곳이라 찾는데 어려움은 없으리라 보구요




전통음식을 먹기 위해 가다보니 아주 오래된 재래시장을 생각했는데 시장은 상당히 현대화 되있더군요

안동구시장은 조선시대후기에 형성된 시장인데 2006년 전통시장 살리기 정책에 의해 지금의 모습으로 현대화 되었다고 하는군요




닭골목이라고 불리우는 찜닭식당들이 몰려있는 곳은 서문으로 들어가면 바로 있습니다

저는 남1문으로 들어갔는데 쭈욱 들어가다 왼쪽을 보시면 닭골목이 있습니다

코가 예민하신분들은 냄새를 찾아가면 쉽게 찾을수 있을겁니다^^




드디어 닭골목이 보이는데 이 골목엔 30여개 정도의 찜닭 식당들이 몰려 있고 원조라는 간판은 한곳밖에 없더군요

그런데 대부분의 식당에 사람들이 많은걸 보니 맛이 어느정도 평준화된게 아닐까란 추측을 해봅니다




식당마다 찜닭을 만드느라 골목안에 열기와 찜닭 냄새가 가득하네요




제가 찾아간곳은 원조찜닭집도 아니고 1박2일에 나와서 유명해진 현대찜닭집도 아닌 유진찜닭입니다

지인의 추천을 받은곳인데 1박2일에 나와서 최근 사람이 많아진 현대찜닭보다 더 유명했던곳이라는 얘기도 들리더군요

하지만 한 골목안에서 맛있으면 얼마나 맛있고 없으면 얼마나 없을까요^^




입구에서 손님에게 나갈 찜닭이 끓고 있는데 쉬는 솥이 없네요^^




식당안은 그리 넓지 않더군요

다락방같은 2층도 있었는데 젊은 손님들은 일단 2층으로 안내하는걸보니 저는 최소한 유진찜닭기준으로 젊지 않은게 확실한듯 싶네요^^;;




많이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찜닭이 나왔는데 비주얼은 여느 찜닭과 차이가 나진 않는것 같죠?


먹기 전에 잠깐 찜닭의 유래를 알아보겠습니다

예전에 안동은 성안쪽의 안동네와 바깥쪽의 바깥동네로 나눴는데 안동네에서 먹던 닭찜이 지금의 안동찜닭의 유래라는 얘기도 있고

예전 안동이 우시장으로 유명했는데 우시장이 열릴때만다 안동을 찾은 상인들이 안동구시장 닭골목에서 먹던 닭볶음탕에

여러가지 재료들을 넣어달라는 요구에 이것저것 넣고 만들다보니 지금의 찜닭이 되었다는 얘기도 있더군요


아무튼 1980년대부터 지금과 같은 안동찜닭을 먹었다고하니 생각보다 오래된 음식은 아니네요


자 이제 진짜 안동구시장의 원조 찜닭맛을 보겠습니다 아주 먹음직스럽네요




안동찜닭을 먹으며 느낀건 여러 프랜차이즈 찜닭들이 원조의 맛을 잘 재현해서 팔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안동에 오면 안동구시장에 가서 먹어볼만은 한데 일부러 안동까지 찜닭을 먹으러 올 정도는 아닌듯 싶습니다

그렇다고 맛이 없지는 않고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안동에서 멀리 사는분은 그냥 가까운 봉추찜닭을 찾는게 좋을거란 얘기니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안동찜닭을 먹고 든 생각중에 태국에서 찜닭을 팔면 좋은 반응을 얻을것 같더라구요

태국친구들이 닭을 상당히 좋아라하는데 태국 음식이 달달한게 많거든요

그리고 태국 고추가 청양고추보다 10배나 매운걸 봐서는 찜닭의 매운맛 정도는 즐겨할것 같은게 태국에서 찜닭을 팔면 대박날듯 싶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03 14:15 신고

    오랜만에... 안동 구시장 보네요...ㅋㅋㅋ 떠난지 언3년이 넘었네요.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