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에 쫓기던 호랑이가 뛰어 넘어 도망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호도협


호도협이 있는 협곡을 흐르는 강은 진사강(金沙江)입니다

티베트에서 발원한 진사강은 2,300여Km를 흘러 양쯔강과 만나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진사강(금사강/金沙江)이라는 이름은 상류에서 사금이 채취되었던데서 유래 되었다고 합니다


입장권을 끊고 호도협에서 가장 운전을 잘 한다는 기사의 차를 타고 호도협으로 향합니다

그런데 깍아지른 절벽을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차안은 그 어떤 놀이기구도 흉내낼수 없을 정도로 아찔하더군요





잔뜩 쪼그라든 심장을 이겨보고자 소리를 지르니 기사는 재미있다는줄 알고 더 아슬아슬 운전을 하네요 이런 제길...ㅎㅎㅎ




한참을 달리다보니 어느새 호도협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오른쪽으로는 해발 5,596m의 위룽쉐산(玉龍雪山/옥룡설산)이 왼쪽으로는 해발 5,396m의 하바쉐산(哈巴雪山/합파설산)

고산(高山) 사이를 흐르는 진사강의 장엄한 모습을 보니 오던길에 쪼그라졌던 심장이 활짝 펴지는듯 하네요




진사강은 원래 우기철을 제외하곤 맑은 강이라는데 전날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완전 흙탕물입니다




이제 호도협을 보려면 1,200여개의 계단을 내려가야합니다ㅠㅠ







내려가는데 이쁜 가마가 손님을 기다리는군요




1,200여개의 계단을 내려가는데 가마를 이용하는 금액은 편도 150위안, 왕복 200위안이니 대략 3만원 전후가 되겠네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하하와 정형돈이 이곳에서 가마꾼 알바를 했던적이 있었는데 그냥 오르내리는것도 힘든데 사람을 태우고 다닌다니...

이지역의 물가를 감안해야겠지만 그 노고에 비해서 너무 적은 비용인것 같네요




그마저도 이용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것 같네요




저는 아직 젊으니 두 다리로 계단을 내려갑니다

위에서는 강물이 잔잔해보였는데 점점 가까워질수록 사납게 변하네요



















드디어 협곡을 뛰어 넘었다는 호랑이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표정이 고양이 같이 보이는건 나뿐인지....^^;




그나마 왼쪽에서 보니 호랑이 같네요







아래 보이는 강 한가운데 바위가 호랑이가 뛰어넘을때 딛었다는 호도석입니다


























이제 다 봤으니 1,200여개의 계단을 올라가야합니다ㅠㅠ


내려갈때는 호도협을 본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는지 힘든지 몰랐는데 올라갈땐 제법 힘드네요

숨이 넘어갈때쯤 앞에 떡하니 나타난 티베트어


우리나라에선 옴 마니 반메 훔이라고 하는 옴 마나 페메 훔입니다


관음보살님의 자비가 필요한 아주 적절한 시점에.....^^




차마고도 길목에 있어서 가는길에 들렀던 호도협


강폭이 좁아지고 바위들 때문에 물살이 사나워지는곳에 재미있는 전설이 입혀진 관광지

호도협이 워낙 유명해서 큰 기대를 한다면 자칫 실망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기대는 하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간다면 나쁠건 없을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06 16:38 신고

    중국인에게 배어야 할 것은 관광, 곧 돈벌이를 만드는 귀신같은 재주.. 정말 배워야 한다.. 중국에서 불가능은 없다..사람이 많이 사한다 들었는데...그거 무시하고 진행... 더 기가찬것은 아무도 안 대든다는거.. 얼마 안 되는 보상금 받는 것으로도 만족한데요..ㅡㅡ.. 그러니 저런 불가능들이 가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