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인레호수에 들어서고 넓디 넓은 호수에 감탄이 채 사라지기도 전에 요상한 포즈를 취하는 뱃사람들이 나타납니다

인레호수에서 전통방식으로 고기를 잡는 어부들인데 하나같이 고기를 보는게 아니고 여행객을 태운 배를 보며 연신 포즈를 취해주네요

전 아직도 순진한 구석이 있는지 여행객들을 위한 서비스인가보다 하며 연신 셔터를 눌렀고 어부들도 신이 난듯 다양한 포즈를...^^;

뭐 나중에 사진을 한참 찍은후 배로 다가와 관람료를 달라는듯 잡은 고기를 보여주는데....역시 세상에 공짜는 없다라는...^^

사실 돈을 달라고 강요하는건 아니라 그냥 갈수도 있지만 큰 금액이 아니라 관람료로 2000짯(2,000원정도)을 쥐어주었답니다    




해발 880m에 위치한 인레호수는 길이가 22km에 폭이 11km로 큰 호수지만 상대적으로 평균 수심은 2m 전후로 깊지 않습니다

호수가 얕다보니 대나무로 만든 원뿔 모양의 덫을 호수에 넣어서 고기를 가두어 잡는 방식을 고안해 낸듯 한데

혼자 몸으로 배도 젓고 고기도 잡아야 하기에 손이 자유롭도록 한발로 노를 젓는 방식 또한 인레호수의 어부들에게만 볼수 있는 모습인듯 하네요 




배에서 한발로 노를 젓다보니 물에 빠지지 않으려면 균형감각이 아주 좋아야겠죠

실제로 보는이는 불안하지만 어부들은 너무도 여유롭게 한발로 균형을 잡고 고기잡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었답니다






인레호수의 어부들이 오직 여행객들을 위해서만 전통방식으로 고기 잡는 모습을 시연하는건 아닙니다

실제로 많은 어부들이 외발로 노를 저으며 전통방식으로 고기잡이를 하고 있더라구요

아래 사진부터는 여행객들을 위한게 아닌 실제 고기를 잡는 어부들의 모습입니다




여행객들이 사진을 찍던지 말던지 아주 진지하게 고기잡이에 여념이 없습니다

호수가 깊었다면 절대 할수 없는 방법이겠죠

이래서 호수 바닥의 흙을 긁어서 물에 떠있는 밭을 만들수도 있었겠네요 
















호수를 돌다보니 모두가 원뿔 모양의 대나무 덫으로 고기를 잡는건 아니고 외발로 노를 젓지만 그물을 쳐서 고기잡는 어부도 많았습니다 












농사지을 땅을 호수위에 만든거나 외발로 노를 저으며 고기를 잡는 보습을 보니 인레호수의 사람들은 그 어느곳보다 생존능력이 뛰어난듯 싶네요


미얀마는 동남아의 어느 나라보다 전통을 중시 여기는것 같습니다

얼굴에 바르는 타나까, 씹는 담배인 꽁야, 전통복장인 론지등 오랜 세월 많은 사람들이 지키고 있는 전통방식이 그러하듯

인레호수의 전통방식 고기잡이도 오렌 세월 지켜지기를 바래봅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달레이에서 야간버스를 타고 인레호수를 가기위해 도착한 낭쉐

버스가 낭쉐까지 가면 좋겠지만 9시간여를 달려 새벽 4시쯤 내려준곳은 낭쉐가 아닌 따웅지와 낭쉐로 갈라지는 삼거리였습니다

이곳에서 트럭을 개조한 택시를 타고 2~30분을 달려 낭쉐로 향합니다


운전기사가 짐을 싣고 예약한 숙소가 있냐고 물어보는데 저는 예약을 하지 않았지만 집시인에 묵고 싶다고 하니 군말없이 출발합니다

집시인 앞에 도착해서는 나를 차에서 기다리게 하고 기사들이 알아서 빈방이 있는지 미리 확인한후에 그때서야 내리게 하더라구요

어두운 새벽에 배낭메고 방잡으러 다니는 불편함이 없으니 여행자한테는 아주 큰 배려인듯 싶습니다

아무튼 새벽5시쯤 체크인을 할수는 없으니 좀 기다리면 최대한 빨리 체크인을 해준다고 하더니 고맙게도 8시쯤인가 체크인을 해줬습니다


싱글룸을 25달러에 이용하기로 했는데 방이 없어서 트윈룸을 같은 가격에 주더라구요 




집시인은 워낙 여행자한테 인기 있는 숙소인데 방도 깔끔하고 직원들 친절한걸 보니 인기 있는 이유가 있더라구요

그리고 인기 있는 이유가 게스트하우스 바로앞에서 배를 탈수 있어서 인레호수 접근성이 아주 뛰어난 곳이기 때문인듯 싶습니다








집시인에 묵으면서 배도 예약해서 인레호수도 보고 마지막날 혜호공항까지 픽업도 했는데 비싸지 않은 금액에 이용할수 있었습니다

직원들 영어도 잘하고 어찌나 다들 친절한지 낭쉐에 다시가도 고민없이 집시인에 묵을거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14 20:54 신고

    Gypsy inn에서 머물다 왔는데요. 사장과 아들, 딸 3명이 일을 하고 있는데 불친절하더라구요. 숙박비도 낭쉐에서는 다른 곳에 비해 비싼 편입니다. 인레호수 보트여행과 헤호공항까지의 픽업을 Gypsy Inn 에서 하면 완전 바가지 요금입니다. 예약후 취소도 안됩니다.

    • 2016.02.15 09:06 신고

      여행이 즐거워야 되는데 숙소에서 부터 안좋은 느낌이 들면 그 도시가 안좋게 다가오더라구요
      저랑 같은곳에 묵으셨지만 전혀 다른 숙소같은 느낌이 드네요 일년전엔 친절하고 돈가지고 장난도 안쳤는데....



미얀마 여행중 가장 많이 찍은 사진이 별사진인듯 싶네요

맑은 밤하늘의 별들을 보면서 그냥 잠들수 없는 밤의 연속이었던 미얀마 여행


낭쉐에 도착한 첫날밤에도 밤이 되니 별천지

굳이 멀리 나가지 않아도 게스트하우스 앞에서 카메라를 걸 이정도 별이 보인답니다^^


아래 사진은 북극성 위치도 좋고 수로와 어우러진 별들이 제법 멋있었는데 구름이 몰려와서 시간이 짧아 좀 아쉬운 사진입니다   






달이 힘차고 올라오고 있는것 같지만 실제로는 달이 지고 있는 사진이랍니다^^




게스트하우스 앞에서 별사진을 찍자니 가로등의 빛 간섭이 많아서 자전거 타고 마을 외곽으로 나가니 역시 별이 어마무지합니다

그런데 태국에서도 그렇지만 미얀마도 개들 때문에 사진 찍는게 쉽지 않네요

아래 사진을 찍을때도 처음엔 개한마리가 낯선 사람이라고 짖어대더니 시간이 지나니 어느새 주위에 7~8마리의 개들이 짖고 있더라구요

별수 없이 카메라 접고 돌아올수밖에 없었답니다 




미얀마를 가신다면 꼭 건기에 가세요

그래야 밤마다 별천지를 감상하실수 있으니까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람팡에 있는 도이루앙 국립공원내에 있는 왕케오[Wang Kaeo]폭포를 소개할까한다
도이루앙은 파야오,치앙라이,치앙마이 세개의 주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으로 왕케오폭포는 도이루앙국립공원의 대표적인 폭포다

이폭포는 산 정상에서부터 110계단에 걸쳐 떨어지는 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폭포중 하나라고 하는데....

그럼 폭포 보러 가실까요^^
시골마을과 논뚝길을 지나서 한참을 달리니 잘지어진 국립공원 관리사무소가 나오네요


맑은 공기를 마시며 숲속길을 걸어 올라갑니다 산림욕 제대로 하네요

폭포를 찾아 물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니 이런 멋진곳이 있네요


이제 폭포가 나왔는데 여긴 폭포가 떨어지는게 아니고 조용히 타고 내린다는 표현이 맞겠죠
상당히 차분한 폭포네요



이 폭포가 상류에서 110계단을 타고 내려온다고 했는데 1계단이 어디까지인지 구분이 모호하네요^^;
암튼 저위로 올라가 봐야겠네요

여기오니 조금 폭포같은 느낌을 보여주네요 시원합니다





에구구 폭포가 미끄러워서 올라오는게 쉽지 않네요
누가 어디서부터 110계단을 셌는지 모르겠만 이 위로 올라가는건 무리네요 그냥 110계단이라니까 믿어야죠

이곳에도 우리나라 자연휴양림의 숲속의집처럼 숲속에 이쁜 집들이 있다
그땐 몰랐는데 태국 국립공원[ www.dnp.go.th ] 사이트에서 예약하면 숙박도 가능하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