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태국에서의 3개월 마지막 이틀을 머물렀던 차트리움 호텔 리버사이드 방콕....몇해전 런닝맨 촬영지로도 알려진 호텔입니다

2박에 8,400바트..치앙마이에서 서비스 아파트를 한달 5,000바트에 이용한후라 그런지 호텔 숙박비가 상당히 비싸게 느껴지는군요^^;

차트리움 호텔은 짜오프라야강변에 위치해 있는데 BTS 싸판탁신역이 있는 싸톤피어에서 무료 셔틀보트를 타고 호텔로 갈수 있습니다 




셔틀보트에서 내리니 호텔이 제법 높네요

챠트리움 호텔은 2008년에 지어졌고 36층에 396개의 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강변을 바라보고 1층에 식당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을 지나며 아침을 여기서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막상 다음날 아침엔 조금 더워서 실내에서 먹었답니다




호텔은 제법 고층이지만 부지가 넓진 않은듯 산책할만한 정원은 강변에서 프론트로 가는 이길이 유일하더라구요






이곳이 호텔입구입니다

배를 타지 않고 시내로 나갈때는 이곳에서 택시를 타면 되는데 호텔직원에게 얘기하면 도로쪽에 있는 택시가 안으로 들어옵니다




프론트에서 체크인을 하고 직원과 함께 객실로 올라갑니다




룸타입은 원베드룸 강변뷰입니다

현관에 들어서면 거실과 주방이 있고 침실은 안쪽으로 분리되있답니다








거실 한쪽에 발코니로 나가는 문이 있습니다




흡연자는 발코니에서 방콕의 야경을 보면서....






거실과 침실 중간은 파우더룸과 욕실로 구분되있습니다






파우더룸과 마주하고 있는 욕실은 샤워부스와 욕조가 분리되있는 구조로 넓고 쾌적합니다




침실은 2면창으로 되있어 뷰도 좋고 환해서 좋지만 바닥이 카페트인게 조금 아쉽더군요






침실에서 바라보는 짜오프라야강의 경치는 정말 좋았지만 이날은 날씨가 쾌청하지가 않군요




호텔 4층에는 피트니스가 6층에는 수영장이 있습니다








조식은 1층 레스토랑에서 하는데 호텔에 걸맞는 괜찮은 부페식입니다




차트리움 호텔 리버사이드 방콕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침실에서 바라보는 야경이 끝내줍니다

멀리 시로코에서 황금빛 광채를 뿜고 있네요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강변 야경을 즐길수 있고 아시아티크도 걸어갈수 있는 제법 고급스러운 호텔입니다

몇몇 후기에서 아시아티크를 걸어갈수 있다 없다 의견이 분분하지만 직접 걸어보니 충분히 걸어 다닐만한 거리입니다


아무튼 오랜만에 몸이 호강을 했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6.14 06:50 신고

    수영장 좋네용

치앙마이에서 230Km 떨어진 조용한 도시 프레[Phrae]
이곳을 찾은 이유는 Phae Muang Phi Park를 가기 위해서였다
무앙피는 지각 변동과 비로 인한 침식으로 독특한 지형을 갖고 있는 공원인데 막상 프레에 도착하니 무앙피뿐 아니라 프레의 매력은 따로 있었는데
바로 도시안에 100년이 넘은 태국 전통 주택들이 많이 보존 되있어서 여행자에게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해준다
프레의 전통 주택이나 무앙피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조만간 따로 후기를 올릴테니 궁금증은 그때 해결하시길....

본론으로 돌아가서 프레에는 외국인 여행자보다는 태국인 여행자가 많이 오는듯 싶다
프레에 머무는 동안 외국인이라곤 태국여인과 동행한 할아버지 딱 한명뿐.....물론 나도 외국인지만....^^;

이 호텔을 선택한 이유는 프레에 진입하는 순간부터 호텔을 알리는 현수막이 여기저기 걸려 있더군요
객실이 139개로 규모도 꽤 크다보니 다른곳은 알아 보지도 않고 바로 방을 달라했습니다^^





1층 로비인데 들어가면 왼쪽에 프론트가 있고 오른쪽에 타워 커피숍이 있는데 조식도 이곳 커피숍에서 합니다
싱글, 더블, 트윈룸 다 가격은 똑 같은데 저한텐 8층의 트윈룸을 주더군요
제일 높은층의 객실이고 1박에 500바트에 조식을 원하면 100바트가 추가됩니다
전 조식을 신청했는데 먹어보니 굳이 안해도 될듯 싶네요^^;



방은 넓직하니 괜찮았고 외부에서 보는 느낌보다 더 깔끔하고 깨끗했습니다







냉장고에 여러 종류의 음료수와 맥주가 있었는데 물도 10바트라고 써있지만 체크아웃할때 물은 무료라고 돈을 안받네요



욕실도 호텔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청결합니다
물론 욕조도 있으니 물 받아서 거품 목욕이라도....^^


층이 높아서도 그렇고 프레에 높은 건물이 없다보니 탁트인 전망이 제법 시원하게 보입니다







방에서 층마다 잡히는 WIFI를 이용해서 무료로 인터넷을 이용할수 있고 속도도 제법 빠르고
호텔앞에 노점들과 편의점이 있어서 늦은 밤에도 입이 심심하지 않을듯 싶네요

프레에 게스트하우스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태국인들이 여행 오는걸 보니 충분히 찾아보면 있을듯 싶은데
이정도 가격이라면 굳이 게스트하우스가 아니어도 호텔에 머물만 할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24 20:18 신고

    어안랜즈의 활용도 정말 멋져요^^* 벌써 중부여행을 마치고...또 어디로 떠날려나???

    • 2010.12.25 10:03 신고

      어안렌즈가 숙소 사진 찍을땐 짱이죠^^

    • 2010.12.29 04:55 신고

      무지한 야근디!!워찌 어안렌즈로 사진을찍으믄 사물이 삐~뚜름 혀보이~넹 이런 야그허믄 또구박 받을틴디,,,행님 긍께로 어안렌즈란 말이요 이로코롬 ㅋㅋㅋ

    • 2010.12.30 01:02 신고

      볼록렌즈로 많은 공간을 담다보니 왜곡이 생길 수 밖에 없는데 물고기도 저렇게 보이겠죠
      한번 아쿠아리리움 게시판에 문의를 해보시는게...^^;

북부를 여행하다가 날이 저물어서 하루 머물렀던 팡이란 곳의 반팡호텔입니다
이곳은 게스트하우스가 없고 대부분 호텔이란 간판을 달았더군요

1박에 450밧인데 가격에 비해 숙소 상태가 너무 좋았습니다
무선인터넷 무료, 아침에 커피와 빵 무료, 뜨거운물이 제공되서 컵라면도 먹을 수 있는데 전 가져간 전투식량 소고기 비빔밥을 먹었네요^^
직원도 어찌나 친절하던지...
그런데 팡은 일부러 찾아가기엔 볼게 별로 없더군요^^;;

그럼 자세히 사진으로 볼까요 그냥 아담하고 깔끔한 호텔입니다


ㄱ자 형태의 건물에 전 복도 끝방입니다

내부는 더블배드에 에어컨,옷장,인터폰이 있구요 무선인터넷도 가능합니다



욕실은 정말 깔끔합니다 개미도 없고.....^^;;

1층 이곳에서 아침에 커피와 빵을 셀프로 제공합니다


여느 게스트하우스보다는 비쌀수도 있겠지만 가격대비 좋았구요 숙소 상태나 직원의 친절때문에 더욱 좋았던것 같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