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카와시에서 쉬엄쉬엄 3시간정도 달려 도착한 오타루

조용한 산동네에 집을 구했는데 마침 차로 10분정도 거리에 케나시야마(毛無山/모무산) 전망대가 있네요


짐을 풀자마자 전망대로 향했는데 오타루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멋진 전망대입니다


그런데 케나시야마는 한자 그대로 읽으면 모무산(毛無山) 즉 털이 없는 산이라는 뜻의 특이한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궁금해서 찾아보니 이곳에서 북동쪽으로 마시케(증모/増毛)마을을 본다면 머리가 난다는 전설이 있더군요

그런데 반전은 무모산과 증모마을 사이에 높은 산이 있어서 마을이 보이는건 불가능한것 같습니다

애초에 머리가 난다는게 불가능하다는 교훈을 주려는것인지도....^^;




저녁에 별사진 찍으려고 다시 찾았습니다

그런데 밤이 되니 일본인 커플들이 하늘의 별 만큼이나 있더군요

이곳은 자판기, 편의점, 화장실등 편의시설이 전혀 없는곳인데도 말이죠

아마도 가로등도 없이 아주 어두워서 커플들이.....ㅎㅎㅎ


어두운곳이라 별사진 찍기 좋은곳인데 주차장으로 드나드는 수많은 자동차들의 불빛이 별사진 촬영에 완전 방해가 됩니다

그리고 별사진 찍는데 왜이리 관심들이 많은지 뭐하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정말 많았습니다

나는 한국사람이라 일본어를 못한다고 하면 하나같이 쓰미마셍 백번씩....ㅋㅋㅋ




오타루에 야경보는곳이 이곳만은 아니지만 모무산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야경 또한 아주 멋집니다




수많은 별들과 별똥별...그리고 은하수까지....

구름이 몰려와 짧은 시간 만난 은하수였지만 감동이였습니다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07 09:13 신고

    진짜 멋있다. 이런 자연경관을 눈에 담을 수 있다니 정말 행복이다.
    엄마랑 여행가면 한번 꼭 시간내서 가봐야 겠어요,
    일본어 공부한답시고 혼자 독학하다가 급한데로 지금 시원스쿨 일본어 무료강의 보면서 다시 공부하는데... ㅎㅎ
    빨리 여행가고싶어요!!

    • 2018.12.10 14:32 신고

      일본 여행은 기본적인 일본어만 알아도 전혀 문제 없을듯 싶네요
      요즘엔 통역어플이 일본어 정도는 거의 문제없이 번역해주더라구요^^



포수에 쫓기던 호랑이가 뛰어 넘어 도망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호도협


호도협이 있는 협곡을 흐르는 강은 진사강(金沙江)입니다

티베트에서 발원한 진사강은 2,300여Km를 흘러 양쯔강과 만나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진사강(금사강/金沙江)이라는 이름은 상류에서 사금이 채취되었던데서 유래 되었다고 합니다


입장권을 끊고 호도협에서 가장 운전을 잘 한다는 기사의 차를 타고 호도협으로 향합니다

그런데 깍아지른 절벽을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차안은 그 어떤 놀이기구도 흉내낼수 없을 정도로 아찔하더군요





잔뜩 쪼그라든 심장을 이겨보고자 소리를 지르니 기사는 재미있다는줄 알고 더 아슬아슬 운전을 하네요 이런 제길...ㅎㅎㅎ




한참을 달리다보니 어느새 호도협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오른쪽으로는 해발 5,596m의 위룽쉐산(玉龍雪山/옥룡설산)이 왼쪽으로는 해발 5,396m의 하바쉐산(哈巴雪山/합파설산)

고산(高山) 사이를 흐르는 진사강의 장엄한 모습을 보니 오던길에 쪼그라졌던 심장이 활짝 펴지는듯 하네요




진사강은 원래 우기철을 제외하곤 맑은 강이라는데 전날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완전 흙탕물입니다




이제 호도협을 보려면 1,200여개의 계단을 내려가야합니다ㅠㅠ







내려가는데 이쁜 가마가 손님을 기다리는군요




1,200여개의 계단을 내려가는데 가마를 이용하는 금액은 편도 150위안, 왕복 200위안이니 대략 3만원 전후가 되겠네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하하와 정형돈이 이곳에서 가마꾼 알바를 했던적이 있었는데 그냥 오르내리는것도 힘든데 사람을 태우고 다닌다니...

이지역의 물가를 감안해야겠지만 그 노고에 비해서 너무 적은 비용인것 같네요




그마저도 이용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것 같네요




저는 아직 젊으니 두 다리로 계단을 내려갑니다

위에서는 강물이 잔잔해보였는데 점점 가까워질수록 사납게 변하네요



















드디어 협곡을 뛰어 넘었다는 호랑이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표정이 고양이 같이 보이는건 나뿐인지....^^;




그나마 왼쪽에서 보니 호랑이 같네요







아래 보이는 강 한가운데 바위가 호랑이가 뛰어넘을때 딛었다는 호도석입니다


























이제 다 봤으니 1,200여개의 계단을 올라가야합니다ㅠㅠ


내려갈때는 호도협을 본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는지 힘든지 몰랐는데 올라갈땐 제법 힘드네요

숨이 넘어갈때쯤 앞에 떡하니 나타난 티베트어


우리나라에선 옴 마니 반메 훔이라고 하는 옴 마나 페메 훔입니다


관음보살님의 자비가 필요한 아주 적절한 시점에.....^^




차마고도 길목에 있어서 가는길에 들렀던 호도협


강폭이 좁아지고 바위들 때문에 물살이 사나워지는곳에 재미있는 전설이 입혀진 관광지

호도협이 워낙 유명해서 큰 기대를 한다면 자칫 실망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기대는 하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간다면 나쁠건 없을듯 싶네요^^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06 16:38 신고

    중국인에게 배어야 할 것은 관광, 곧 돈벌이를 만드는 귀신같은 재주.. 정말 배워야 한다.. 중국에서 불가능은 없다..사람이 많이 사한다 들었는데...그거 무시하고 진행... 더 기가찬것은 아무도 안 대든다는거.. 얼마 안 되는 보상금 받는 것으로도 만족한데요..ㅡㅡ.. 그러니 저런 불가능들이 가능으로...

해발 1,350m에 위치한 치앙마이 몽족마을 초등학교의 점심시간


치앙마이 올때면 한번씩 가는 초등학교인데 수업에 방해되지 않도록 점심시간에 방문을 합니다

도착하니 마침 아이들이 식판을 들고 줄지어 식당으로 향하는군요

점심시간은 누구에게나 즐거운 시간이죠^^




오늘 배식을 담당한 아이들인듯 싶은데 국이 많이 남은것 같네요

이정도면 배식에 실패한게 아닌지....ㅎㅎ




점심식사를 마친 아이들은 운동장으로 뛰어나와 소화(?)를 시킵니다




이녀석들은 무슨 작당모의를 하는지 심각하네요




염탐꾼도 있고...




운동장 한켠의 놀이기구는 저학년 여자아이들이 점령을 했는데 놀이기구보다는 철조망이 더 좋은건지...




저기 무슨 심각한 문자라도 온거냐??










수줍음이 많아서 카메라만 들면 고개를 돌려버려 죄다 뒷통수 사진만...^^;

결국 아이들과 놀면서 몇장 건지 해맑게 웃는 모습의 아이들 사진이네요

그런데 정말 심각한 문자가 온거니???ㅎㅎㅎ




거꾸로 매달린 아이들은 어찌나 표정이 시크하던지...







가끔은 사진 찍기 좋아하는 아이도 있네요




한쪽에선 술래잡기 하느라 사진 찍히는줄도 모르는....술래를 향한 집중력이 대단합니다^^




너는 왜 친구가 없냐??




동생이 놀러 온건지 엄마가 맡기고 외출하신건지...점심시간 끝나면 동생은 어디로???




고수는 멀리 있지 않네요

고무줄의 달인들입니다







이제 점심시간이 끝났네요

수돗가에서 흘린땀을 씻고 오후 수업을 들으러 교실로.....




학교 근처 마을에 잠시 들러봅니다

아이들이 학교간 사이에 할머니는 삯바늘질에 여념이 없으시네요




마을을 둘러보는데 몽족 아저씨가 집안으로 들어오라시더니 단감을 주시네요

감이 너무 맛있어서 서너개 깍아 먹고 왔습니다^^



그런데 부엌 편한의자에 앉아서 아저씨가 쉬고 계실때 아주머니는 마당에서 커피콩을 말리기 위해 열심히 노동을 하시고 계셨다는....ㅎㅎㅎ



Posted by JJONG 쪼옹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